[밀릴 수 없는 박근혜 대통령] ‘정공법’ 선택했지만
[밀릴 수 없는 박근혜 대통령] ‘정공법’ 선택했지만
여당 내부조차 우병우 민정수석 경질 요구..공천 개입 의혹 계파 갈등 부추겨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7.23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결국 정공법을 선택했다. 최근 일어나는 각종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소명의 시간까지 의로운 일에는 비난을 피해가지 말고, 고난을 벗삼아 당당히 소신을 지켜가기 바란다”고 내각과 참모들에게 당부했다.

정치권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발에 대한 확고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동시에 ‘국정흔들기’에 당당히 대처할 것을 주문한 것.

<사진=뉴시스>

얼핏 보면 이는 박 대통령이 사드의 경북 성주 배치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한 것이지만, 실제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새누리당 내부의 친박계 공천 개입 의혹 등 각종 의혹이 불거져 나온 것에 대해 발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친박계는 녹음파일 공개로 인해 패닉 상태다. 즉, 친박계로서는 박 대통령을 신경쓸 겨를조차 없는 상황. 분위기가 이렇다보니 ‘레임덕’ 우려에 발목 잡힌 박 대통령은 결국 ‘나홀로’ 라도 사태를 진화하고 위기를 돌파해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는 것이다.

우병우 민정수석이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실상 민정수석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게 됐다. 이는 사정기관의 힘이 약화되는 것이고 이로 인해 공직기강이 더욱 해이해질 가능성이 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움직임은 바로 이를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야당은 최근의 갖가지 논란들을 두고 계속해서 여당을 공격하고 있다. 집권여당에서 친박계의 힘이 약화된다는 것은 든든한 우군이 사라지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위기 돌파를 위한 박 대통령의 남은 선택은 ‘정공법’ 밖에 없어보이지만 정치권 안팎에선 과연 이 방법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시선이다.

야당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조차 우병우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는 분위기다. 민정수석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 야당은 물론 비박계 일부 인사들의 주장이다.

여기에 공천 개입 의혹 논란은 계파 갈등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이런 분위기가 지속된다면
전당대회에서 친박계는 힘을 쓰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가운데 박 대통령의 최근 행보는 친박계의 분화를 막아보겠다는 의중인 셈. 그야말로 강단있게 ‘집안단속’에 나섰지만, 대통령을 바라보는 민심이 과연 어떻게 움직일 지는 두고볼 일이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