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의 만찬] 친박의 반격 시작될까?
[서청원의 만찬] 친박의 반격 시작될까?
유력 후보 홍문종 마저 불출마..계파 갈등 속 새로운 돌파구 모색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7.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지난 27일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주재한 친박계 50여명의 만찬에 정치권 안팎이 술렁이고 있다.

비박계는 서 의원의 만찬 회동에 심기가 불편한 분위기다. 전대 후보 등록을 이틀 앞두고 이뤄진 만찬 회동이 자칫 특정 계파 모임 성격으로 보일 수 있다는 우려다.

표면적으로 이날 만찬은 서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에 대해 친박계에게 양해를 구하는 자리였다. 하지만 이날 만찬에서는 친박계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한 깊숙한 논의가 있었을 것이란 분석이다.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지난 27일 저녁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친박계 의원들과 만찬을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지난 총선 공천 과정서 친박계가 공천에 개입했다는 정황증거가 담긴 녹음파일이 세상에 공개되면서 사실상 친박계는 상당히 위축된 상황이다. 전대를 앞두고 친박계는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따라서 이번 만찬을 통해 바로 그 반전의 기회를 마련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박계는 김용태·정병국 의원 등 당권 주자를 내세우고 있다. 이에 맞서 친박계는 이주영·이정현·한선교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들의 당선가능성은 불투명하다.

때문에 친박계는 당선가능성이 보다 높은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흘러나왔다. 그리고 그 인물로 정치권은 홍문종 의원을 주목했었다.

하지만 홍 의원은 이날 불출마를 결정했다.

홍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소의 충심으로 백의종군의 길을 선택하겠다”며 “석 달이 지나도록 총선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누란지세에 놓인 당의 현실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어 이번 전대를 통해 나름의 역할을 찾고자 했으나 불출마 결단이야말로 당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심기일전해 당의 미래에 필요한 자원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의 이 같은 결단은 최근 친박계에 대한 비난 여론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만약 자신이 나설 경우 계파 갈등을 더욱 조장할 것이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홍 의원을 통한 찬박계 전대 후보들 간 깔끔한 교통정리를 기대했지만 그 마저도 물건너 간 셈이다.

아직까지 친박계 내부에서는 별다른 대안이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본격적인 전당대회에 돌입하면서 계파 갈등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친박계의 반격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