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전당대회, 씁쓸한 전직 금배지들
새누리당 전당대회, 씁쓸한 전직 금배지들
각 후보진영 전직 의원들 대거 참여, 하지만….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08.1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새누리당 전당대회 이후 당내 원외인사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특히, 이정현 대표가 당선되면서 ‘친박 VS 비박’의 구도로 치열하게 치러진 전대에 몸담았던 새누리당 전직 의원들이 모양새 구긴 모습을 연출했다.

지난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꽤 많은 전직 의원들이 각 후보 진영에서 힘을 보탰다. 통상적으로 자신이 ‘미는’ 후보가 당 대표에 당선될 경우 주요 당직에 진출할 기회를 얻는 등 정치적 계산에 따른 것이다.

특히 새롭게 구성될 지도부가 차기 대선을 관리하기 때문에 비록 현직은 아닐지라도 개인의 정치적인 입지 형성에 적지 않은 도움을 받기 마련이다.

친박 대표주자로 손꼽힌 이주영 의원 캠프에는 많은 전직의원들이 몰렸었다. 이 의원 캠프는 이른바 ‘뚝배기 캠프’라고 불리기도 했다. 투박하지만 끈기있는 의지를 표현 한 것이라고.

이 의원은 지난 새누리당 대표 경선을 일찌감치 준비했던 만큼 ‘뜩배기 캠프’도 조직적으로 잘 정비됐다는 평가를 받았었다. 그래서인지 한기호·이운룡·김영선·김충환·이범래·문희 전 의원 등 많은 인사들이 합류하기도 했다.

비박진영 후보였던 정병국 의원의 캠프 ‘어깨동무’에도 적지 않은 전직 의원들이 찾았다. 워낙 정 의원 자체가 5선의 관록을 자랑하고 있었기에 캠프 출범 이후 많은 인사들이 발걸음을 했던 캠프 중 하나다.

정 의원 캠프에는 안경률·장광근·백성운·이춘식·현경병 전 의원 등이 합류했다.

하지만 막바지 비박진영 단일화로 인해 정 의원 캠프에 합류했던 전직 의원들은 빛을 보지 못하게 됐다.

또한 정작 당 대표에 당선된 이정현 대표는 혼자 밀짚모자 바람으로 선거운동에 나서 당 대표에 당선, 각 후보 진영에 가담한 전직 금배지들의 기대감을 ‘올킬’ 시키고 말았다.

새누리당 한 관계자는 “지난 전당대회가 ‘이정현 대표 탄생’이라는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결과를 낳으며 당내 역학관계도 적지 않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