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통령 주도 개헌 반대..국민 저항 받을 것”
유승민 “대통령 주도 개헌 반대..국민 저항 받을 것”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10.2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개헌 논의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이 개헌 논의를 주도해서는 국민이 그 의도에 대해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년 가까이 ‘개헌은 블랙홀’이라는 이유로 자유로운 개헌 논의 조차 반대해왔다”며 “올해 초에도 대통령은 ‘지금 우리 상황이 블랙홀같이 모든 것을 빨아들여도 상관 없을 정도로 여유 있는 상황인가’라며 개헌을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박근혜 정부는 경제위기와 안보위기 극복에 남은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당초 대통령이 우려했듯 대통령과 정부마저도 개헌이라는 블랙홀에 빠져 당면한 경제 위기, 안보 위기 극복이라는 중대한 과제를 등한시 한다면 이는 국민과 국가에 큰 피해를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또 “저는 오랫동안 일관되게 4년 중임 대통령제로의 개헌에 찬성해왔고 또한 개헌을 논의한다면 기본권과 3권분립을 포함한 헌법 전반에 대한 개헌이 돼야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정치적 계산과 당리당략에 따른 권력 나눠먹기를 위한 개헌은 야합에 불과하며 국민의 강력한 저항을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