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첫 10%대 급락..PK·TK 이탈
朴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첫 10%대 급락..PK·TK 이탈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지난 26일 17.5% 기록..60대 이상도 등 돌려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10.2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파장으로 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취임 이후 사상 처음 10%대로 떨어졌다.

27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10월 4주차 주중집계에서 지난 26일 박 대통령의 지지도는 17.5%를 기록했다. 박 대통령 지지율은 24일 28.7%, 25일 22.7%, 26일 17.5%로 급락했다.

지지층이 가장 크게 이탈한 지역은 부산·경남·울산(PK)이다. 이 지역에서 지지율은 20.6%까지 떨어졌다. 또 박 대통령의 핵심 지지 지역인 대구·경북(TK) 지역도 35.4%까지 떨어지며 두 번째로 큰 낙폭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42.7%로 사상 처음으로 부정평가(53.0%)에 뒤졌다. 50대는 29.0%, 40대 16.3%, 30대 7.9%, 20대 3.4% 등이었다.

리얼미터는 이 같은 현상의 결정적 원인으로 최씨의 정부 문건 유출 의혹과 관련된 보도를 꼽았다.

한편,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0.5%로 26.5%를 기록한 새누리당을 제치며 1위를 차지했다. 국민의당은 14.4%를 기록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