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비박계 사퇴 요구 거부..“배의 선장처럼 끝까지 책임질 것”
이정현, 비박계 사퇴 요구 거부..“배의 선장처럼 끝까지 책임질 것”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6.10.3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31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비박계 의원들의 퇴진 요구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31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비박계 의원들의 퇴진 요구에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당 지도부 사퇴론에 대해 “어려울 때 그만두고 물러나고 도망가는 것은 선택할 수 있는 것 중 가장 쉬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배의 선장처럼, 배가 순탄할 때든 순탄하지 않을 때든 끝까지 책임지고 하겠다는 각오와 신념과 책무감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사태 수숩이 워낙 엄중한 상황이고 지금은 우리가 집권당으로서의 책임이 아주 막중하다”며 “당도 당이지만 우선 나라가 중요하다. 책임을 맡은 당 지도부는 편하고 좋고 대접받고 어디가서 연설하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책임을 맡는다고 하는 것은 조직이 어렵고 힘들 때 정말 책임감을 갖고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것”이라며 “지금은 일단 난국을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비박계 수장격인 김무성 전 대표와 심재철, 정병국, 나경원, 주호영, 김용태, 김학용 의원 등 40여명의 비박계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최순실 사태에 따른 당 차원의 대응방안 마련에 나섰다.

비박계는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쇄신 와중에 당만 인적 쇄신없이 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 대표의 퇴진을 촉구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