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테슬라 급발진 소송..손지창, ‘돈 요구’ 매도에 뿔났다급발진 사고 당해 테슬라 상대 소송 진행..“차 결함 찾기 보다 내 실수로 뒤집어씌워”
손지창 테슬라 소송 <사진=손지창 페이스북>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현재 미국 LA에 거주 중인 배우 손지창이 급발진 사고를 당해 테슬라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손지창은 지난 1일 손지창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서진 차량 사진을 게재한 뒤 사고 경위와 소송 이유를 설명했다.

손지창은 “지난 해 9월 10일 오후 8시에 일어난 일”이라며 “둘째 아들 경민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와 차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고 차고로 진입하는 순간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는 차고 벽을 뚫고 거실로 쳐 박혔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에게 괜찮냐고 물었고 문을 열고자 했지만 열리지 않아서 당황하고 있었는데 제 아들이 창문을 열고 내려서 저를 끌어내어 겨우 빠져 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손지창은 “무슨 일이냐며 2층에서 내려온 큰 아들과 둘째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 후 911에 전화를 걸어 신고를 했다”며 “말로만 듣던 급발진”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고가 나기 전 이 차의 만족도는 최고였지만, 사고 이후 이 회사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며 “차의 결함을 찾기 보다는 저의 실수라고 뒤집어씌웠다”고 비판했다.

손지창은 “그것도 모자라서 일주일 후에 조사를 하겠다고 온 사람은 차에 있다는 블랙박스에서 정보를 빼가면서 제가 보여 달라고 하니까 그럴 수 없다며 본사에 있는 누군가와 계속 통화를 하면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결국 그들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고 저는 변호사와 논의한 끝에 소송을 시작하게 됐다”며 “제가 유명인임을 내세워 돈을 요구했다는 식의 답변을 내놨다”고 했다.

손지창은 “만약 벽이 나무가 아니라 콘크리트 였다면 저는 죽거나 크게 다쳤을 지도 모른다”며 “게다가 옆에는 너무나도 사랑하는 아들이 있었는데 목숨을 담보로 그런 파렴치한 짓을 한 사람으로 매도를 하다니”라며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비난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