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새누리 내홍 격화] 서청원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 당 떠나라”당내 ‘인적청산’ 놓고 친박 인사-인명진 비대위원장 전면 충돌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친박계 핵심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퇴진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제 당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인 위원장이) 당에서 주인행세를 하고 있는 한, 당을 외면하고 떠날 수 없다”며 “(인 비대위원장은)무법적이고 불법적인 일을 벌이며 당을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왼쪽)과 ‘친박 핵심’ 서청원 의원

앞서 지난 3일 인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면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도 내놓고 (낙향해서) 농사를 짓든 하겠다”며 친박계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의 자진 탈당을 요구한 바 있다.

특히 인 위원장은 친박 핵심 인사들의 탈당 시한을 오는 6일까지로 못박고 계속해서 압박을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친박 실세로 통하는 서 의원이 인 위원장의 인적쇄신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더 이상 당 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선언한 것.

서 의원은 “비대위를 구성해 합법적인 절차를 밟기보다 자신의 독단과 독선으로 당을 이끌고 있다”며  “공석인 당협위원장을 충원하는 조직강화특위를 독려하는 것은 당을 자의적이고 초법적으로 장악하겠다는 것으로, 국회의원들을 협박과 공갈로 줄 세우기 하는 것과 의도가 다르지 않다”고 비난했다.

이어 “불을 끄겠다고 모셔 왔더니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모양새”라며 “대한민국 정당 역사상 비대위원장이 이렇게 무소불위의 오만한 행태를 보인 적은 없었다. 촉군과 다름 없다”고 일갈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은 개혁보수의 탈을  쓴 극좌파인지 악성종양의 성직자가 아닌지 되묻고 싶다”며 “자신의 정치적 야욕의 희생양으로 그나마 명맥을 이어가는 정당 보수당을 와해시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인 위원장은 비정상적 체제를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당은 정상화 돼야 한다.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정통성 있는 진짜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채리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