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인터뷰
[공공시선] “잘나갈 때 잘해야”..개헌보고서에 삐꺽대는 민주당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잘나가던’ 더불어민주당이 개헌저지 문건 파문에 휩싸이며 새해부터 삐꺽대는 모양새다.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에서 작성한 문건은 제3지대론을 야합으로 규정했고, 현재의 개헌 논의 역시 야합으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다른 야당은 반발하고 있다. 더욱이 이 문건이 친문 인사들을 중심으로 돌려봤다는 보도가 나가면서 더욱 분노한 모습이다.

결국 개헌저지가 문재인 전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한 것 아니냐면서 “이는 패권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문 전 대표를 개헌저지 세력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개헌 추진을 위해 하나로 나아가지는 다짐까지 했다. 졸지에 문 전 대표는 호헌 세력이 됐으며 다른 야당들은 개헌을 추진하는 개혁 세력이 된 셈이다.

문제는 이 같은 분위기가 당내 문제로 번지고 있다는 점이다. 초재선 의원들은 연일 이 문건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20여 명의 초재선 의원들이 이 문제에 대해 성명서를 낼 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상황.

당내 공식 기구인 민주연구원이 문 전 대표를 위한 연구기관이 된 꼴이라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사당화 논란과도 연결되는 문제다.

다시 말해 대선 경선 기간 중에 이 문제가 또 다시 불거질 수도 있다는 의미다. 당내 공식기구가 문 전 대표를 위한 기구가 된다면 결국 대선 경선을 치러서 뭐하느냐는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다른 차기 대선 주자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아울러 대선 경선 불복으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런 이유로 당 지도부는 이번 개헌저지 문건과 관련, 철저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분위기지만, 이마저도 자칫 당의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가뜩이나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달 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국민의당이 통합을 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특히 여기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중 10여명도 동참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당내 분위기가 이런 가운데 사당화 논란이 지속적으로 불거질 경우, 결국 이들 탈당에 명분을 실어주는 꼴만 되는 셈.

“잘 나갈때 더 잘해야 흥한다”라는 말을 신중히 새길 때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