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엄마가 뭐길래’ 윤유선, 아들·딸도 인정하는 ‘반전 일상’..기대감 ↑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엄마가 뭐길래’ 윤유선의 일상이 공개된다.

오는 12일 밤 11시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배우 윤유선이 데뷔 43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

17살 아들 이동주, 15살 딸 이주영 두 남매를 키우고 있는 윤유선은 현모양처 전문 배우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실제 엄마로서의 모습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유선의 두 자녀는 “드라마 속 엄마의 이미지와 실제 우리 엄마는 180도 다르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최근 녹화에서 윤유선은 똑 부러지고 야무질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재료를 꺼내다가 냉장고에 끼거나 무슨 일이든 한 번씩은 깜빡하는 건망증 증상을 보이는 등 신사임당이 아닌 신사허당(?)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그 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9살 딸을 키우고 있는 배우 이승연이 눈물을 흘린 사연과 18살 딸과 함께 친구처럼 살고 있는 배우 이상아의 리얼 라이프가 전파를 탄다.

한편, 윤유선의 반전 일상 등이 공개되는 ‘엄마가 뭐길래’는 오는 12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