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이재용 소환 임박] ‘최순실 게이트’ 종착역 될까‘朴대통령-최순실-삼성’ 커넥션 입증 위한 소환 일정 조율 중..피의자 전환 가능성도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이재용 부회장이 이르면 12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는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1일 ‘삼성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 부회장에 대해 소환 통보를 한 것.

이규철 특검 대변인(특별검사보)는 이날 “이 부회장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일정이 확정되면 추후 공식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특검은 이번주 중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삼성 측과 이 부회장의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삼성으로 이어지는 뇌물죄 혐의 입증을 위한 핵심 인물로 꼽힌다. 일단 참고인 신분이지만 피의자 전환 가능성도 열려 있는 상황.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비롯,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의 조직적인 지원을 약속받고 그 대가로 최씨 일가에 경제적 지원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은 이번 조사에서 이 부회장이 지난 2014년 9월과 이듬해 7월 박 대통령과 독대 자리에서 최씨 등 비선에 대한 지원 요구를 받았는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청탁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삼성은 최씨가 독일에 세운 비덱스포츠의 전신 코레스포츠와 220억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고, 회사 계좌를 통해 280만 유로(약35억원)를 전달했다.

특검은 삼성의 최씨 일가에 대한 이같은 지원 배경이 지난 2015년 7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국민연금이 던진 찬성표와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특검은 지난 5일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로부터 확보한 최씨의 태블릿PC를 분석한 결과, 최씨의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으로부터 지원금 수수와 관련한 다수의 이메일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15년 10월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의 말씀자료 중간수정본 등도 발견했다.

특검이 이번에 입수한 태블릿PC는 최씨가 지난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사용한 것으로, 이는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독대 시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최씨의 딸 정유라 승마 지원 등 시기와 일치한다.

때문에 특검은 해당 태블릿PC를 토대로 삼성의 특혜 지원 등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특검이 삼성 지원금의 대가성을 규명할 경우 박 대통령과 삼성의 뇌물수수·공여혐의 등 형사책임이 짙어진다.

특검 조사 결과 이 부회장의 지원이 불법으로 판단되면 박 대통령과 최씨, 이 부회장에게 ‘제3자뇌물죄’가 적용될 수 있다.

한편, 특검은 지난 9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불러 19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진행했다.

삼성의 컨트롤타워 격인 미래전략실을 이끄는 핵심 수뇌부 두 사람에 대한 피의자 전환 및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