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전병협 칼럼] 4만 일자리 창출 밑거름 될 ‘자동차 튜닝’
  • 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 승인 2017.09.20 16:29
  • 댓글 0

[공공뉴스=전병협 칼럼] 민주화는 민주주의가 되게 하는 과정의 의미며 다양한 변화로 인한 집단 간에 서로 관용과 배려가 상승작용하며 독자적 개성으로 성장할 수 있는 틀이 만들어 지게된다.

세계 자동차의 발명은 1860년대 본격 시작되었으며 르노 와르, 고트리프 다임러, 칼 벤츠, 오토, 헨리포드 등 발명가들은 소규모의 시작으로 큰 실패와 좌절의 시행착오를 겪으며 대성의 길을 열었다.

자동차가 발명된 국가에서는 발명과 개척의 좌절과 실패의 자연스런 문화가 장인정신으로 존중받았고 자연스레 정비용 공구와 연장이 대물림되고 체험을 통해 손수 자동차를 자유롭게 정비하고 개조하는 DIY(Do it yourself)문화가 보편화된 것이 튜닝문화라 생각되는데 운전자의 80%가 직접 타이어 교체를 못 하는 우리와 큰 차이가 있다.

자동차 선진국은 자동차 튜닝이 매우 긍정적인 영역이다. 신기술의 첨단장치와 부품을 연구 개발하는 튜닝은 실험장이며 자동차 마니아들에게는 창의적 독창적인 차를 구현하게 한다.

그러므로 튜닝은 자본력 없는 인재들에게 기업가의 희망과 꿈을 주고 현대과학의 총아인 자동차산업에는 광범위하게 넓고 다양한 품목에서 기술발전에 핵심적인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영역이다.

이미 정부는 자동차튜닝을 일자리 창출의 전략산업으로 선정하고 총력적으로 활발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튜닝시장 활성화 종합대책에 튜닝범위 확대, 튜닝시장 활성화 등 담긴 내용을 발표한바 있다. 또한 소형화물차 포장탑, 화물차 바람막이, 밴형 적재함의 투명 유리 등 승인 없이 튜닝을 하도록 했다. “구조나 장치의 경미한 변경”의 튜닝 기준 등도 구체적으로 규정하여 불법 튜닝과 승인기준을 비전문가도 쉽게 알 수 있게 하며, 안전에 문제가 되는 불법 구조변경을 제외하고 튜닝을 허용했다.

아울러 비영리사단법인으로 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A)가 설립되어 불법튜닝 계도, 튜닝시장 동향조사, 각종전시회 개최, 튜닝부품 품질인증 및 인증마크 발행, 시험지원 등 역할과 모범튜닝업체를 선정 후 인증마크 부착 지원과 튜닝자동차의 성능을 확인 “튜닝카경진대회 개최”하며 튜닝부품의 손상보장보험 개발을 유도하게 한다.

또한 구조변경 전, 후 사진을 자동차검사관리시스템(VIMS)으로 관리하여 중고차거래에 투명성을 높여 거래시 튜닝의 합법화로 가치가 보존되게 하며, 완성차업계의 튜닝모델 개발 R&D지원 및 상용화 기준까지 마련하는 등을 획기적인 정책도 검토되고 있다.

특히 튜닝부품의 인증제는 전문중소기업 육성과 중소기업 중심의 특화 산업으로 활성화가 가능하며 신기술 확보와 고부가 가치 부품개발에 수출 등으로 세계적 명품개발에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그러므로 일거리와 고용창출 등 다양한 부가가치 효과와 선진형 튜닝문화는 전문중소기업의 자유경쟁을 통해 품질 좋고 가격 저렴한 준 메이커 자동차부품의 생산유통으로 자동차부품시장 활성화와 소비자 편익 추구에 중요한 기능이 될 것이다.

그동안 자본이 독점하고 법률로 고착되어 있던 ‘자동차산업’이다. 법률과 제도의 경직화로 중소기업의 무덤이었던 산업에 민주화의 긍정적인 훈풍이 제공되는 시점이다. 5천억원 미만의 튜닝시장은 2020년 4~5조원의 시장과 4만여 일자리 창출이 추정된다고 한다.

제작사도 튜닝 활성화에 참여하고, 또한 전문중소기업 중심의 산업활성화로 신기술 확보, 부품개발과 수출, 고용창출, 정비업계 활력 등 다양한 부양효과에 따른 튜닝산업 민주화에 활기찬 출발에 어느 때보다도 정부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상호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고 기대를 해본다.

 

전병협 자동차전문칼럼니스트.
교통안전공단 전문위원. 칼럼니스트.
수필가.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