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대기업 오너家, 등기이사 겸직 심각..‘사익추구’ 위해 싹쓸이?우오현 SM그룹 회장 36곳 ‘최다’..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빠진 하위 그룹서 많아

[공공뉴스=박계형 기자] 대기업 오너일가가 계열사 등기이사를 과도하게 겸직하면서 그룹 경영 전반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36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어 가장 심각한 수준이었고, 10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 겸직 오너도 10명이나 됐다.

특히 오너일가의 등기이사 겸직은 하위 그룹일수록 많았다.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규제에서도 빠져 있어 법 사각지대를 노린 꼼수라는 지적이다.

<자료=CEO스코어>

3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오너일가 중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3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10명이 계열사 10곳 이상에서 등기임원을 겸직하고 있었다.

SM그룹의 우 회장은 계열사 68곳 중 절반이 넘는 36곳(52.9%)에서 등기이사로 등재돼 ‘최다’를 기록했다. SM그룹은 삼라건설이 전신이며 우방그룹 인수 등을 통해 몸집을 키워왔다.

이어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17곳) ▲박상훈 신안 금융부문 대표(15곳)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박순석 신안 회장(각 14곳) ▲김영훈 대성 회장(13곳) ▲박훈 휴스틸 사장·이진철 신안 총괄사장(각 12곳) ▲김정주 대성홀딩스 사장(11곳)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10곳) 등이었다.

신안그룹의 경우는 전체 계열사 22곳 가운데 박 회장과 장남 박훈 사장, 차남 박상훈 이사, 사위 이진철 이사 등 오너일가 4명이 10곳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하고 있었다.

등기이사는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의사 결정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갖는다. 이사회 개최 건수가 연간 15차례 내외인 점을 감안할 때 10개사 등기이사에 등재할 경우 이사회만 150회 가량 참석해야 한다.

때문에 과도한 등기이사 겸직은 ‘오너일가 배불리기’라는 비판 외에도 부실경영을 초래할 수 있어 금기시되고 있다.

또한 신동빈 롯데 회장·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주진우 사조 회장·이도균 무림 전무 등 4명이 각 9개,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김요한 서울도시가스 부사장·서준혁 대명홀딩스 사장·현정은 현대 회장 등 5명이 각 8개, 김홍국 하림 회장·신동원 농심 부회장 등 3명이 각 7개사 등기이사를 겸직 중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조현준 효성 회장·조현상 효성 사장·이웅열 코오롱 회장 등 6명은 각 6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 11명은 각 5개사 등기이사로 등재됐다. 5곳 이상 등기이사로 발을 걸치고 있는 오너일가가 총 39명이었다.

등기이사를 2곳 이상 겸직하고 있는 오너 일가는 108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3분의 1 규모에 달했다. 이들은 평균 5.0개 기업의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다.

1인당 등기이사 겸직기업 수를 그룹별로 살펴보면, SM그룹이 36개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안(13.3곳) ▲사조(11.5곳) ▲아이에스동서·롯데·무림(각 9곳) ▲대성(8.6곳) 순이다.

신안, 사조, 아이에스동서, 무림, 대성, 현대, 농심 등 7곳은 공정위가 정한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그룹에 포함되지 않는다.

결국 이들 오너일가는 자녀 등이 등기이사로 등재된 기업에 일감을 몰아줘도 제재를 받지 않는 구조. 때문에 오너일가의 사익편취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계형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