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협 칼럼] ‘국민복지’ 외치는 정부, 교통안전복지도 챙겨야
[전병협 칼럼] ‘국민복지’ 외치는 정부, 교통안전복지도 챙겨야
연간 교통사고 110만건 발생, '정상적 착각'에 젖어있는 정부당국
  • 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7.10 13: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사회는 많은 착각으로 구성되고 심리적 착각으로 세상을 살아가게 하는 것 같다. 일상에서 각자가 사고의 경중을 축적되며 오늘까지는 이상이 없으니까 착각에 빠져 경험과 체험을 반복학습하며 사회적 규범인양 확산되며 굴러간다.

생활 주변에 분명 위험요인이 있음에도 대수롭지 않은 양 무시되고 습관화로 익숙해지며 생활을 안전 불감증으로 몰아가기도 한다. 지

금까지 경험상 아무 사고도 없었는데, “뭐! 큰일 있겠어,” “설마! 이 정도는 괜찮아” 하며 자기 경험에 따른 착각을 믿어버리는데 이를 “정상적 착각”이라 한다.

반복되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2011. 3. 11 “동일본대지진 쓰나미”재해 때에 1만7천여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그해 8월말 뉴스자료에 따르면 검사가 끝난 1만4,553명 중 신원이 밝혀진 사람의 절반이 넘는 55.7%가 65세 이상의 고령자 이었다고 한다.

피신에 다소 부정적이었던 노인층에서 사망자 피해가 가장 많았던 것도 생활에서 경험해온 “정상적 착각” 때문일 것이다. 평생을 살아오면서 많은 태풍과 지진을 겪으면서 대피를 경험했지만 과잉대응 이었다는 “정상적 착각”이 팽배했기 때문에 상상을 초월하는 자연재해를 믿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긴 장마와 30여분 간격으로 앞이 안보일 정도의 국지성 폭우에도 시내를 운전하는 많은 자동차가 전조등이 켜져 있지 않은 것을 지난장마 때면 관찰되곤 하는 사안이다.

아직 빗속에서 위험을 경험하지 못한 “정상적 착각”이란 생각이다. 교차로 4거리에서 횡단보도에 서있는 보행자는 차량신호등을 바라보고, 신호대기 운전자는 보행신호를 보고 있는 웃고만 넘길 수 없는 이 사회의 진풍경이다.

어린이들 까지도 교차로 자동차신호등이 황색신호가 바뀔 때를 기다린다. 보행신호가 파랑으로 바뀌기 전에 차도로 빨리 뛰어 건너기 위해서다. 통과 자동차도 황색신호로 바뀌는 것을 보면서 교차로를 통과하려고 더욱 가속을 한다.

또한 신호대기에서 나란히 정차한 자동차는 좌측 1, 2차선보다 3차선에서 급히 속도를 내며 출발하려다 1, 2차선 자동차에 시야가 가려져 황색신호에 꼬리 물고 과속하는 자동차에 대형 사고를 당한다.

보행자도 보행신호에 성급하면 황색 꼬리를 문 신호위반차에 사고를 당하는데, 교차로 사고의 대부분이다. 보행자나 운전자가 3초의 황색신호 기간을 참아내기 힘든 심리는 정상적 착각 현상에서 발생한다.

교통안전 법정 의무교육 시스템화 확대로 해결해야

연간 총110만 여건의 교통사고와 약 180만 명이 부상당하고 4천2백 명 이상 사망하면서도 우리는 급하고 분주하며, 나와는 관계없는 것으로 착각하고 살아간다.

잘 나가던 집이 풍비박산에 극빈층으로 떨어지는 것이 교통사고 후유증임을 생활주변을 한번 돌아보면 쉽게 알게 된다. 도로상에서 일어나는 많은 실수의 시행착오에서 경험을 교통안전교육을 통하여 일깨워주는 일을 정책으로 사회복지로 풀어나가야 한다.

가수는 1천 번을 듣고 1천 번을 부르면서 자기 노래를 완성한다고 한다. 교육의 효과를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400여회 반복된 교육과 반복된 행동을 실천해야 무의식에서도 행동으로 변한다고 한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4년 전에 5,000여명대에서 분명 줄어들었다. 블랙박스 시대와 국토교통부의 자동차의 강도 기준 강화와 첨단 안전장치 도입으로 인해 줄어드는 요인이 크다는 분석이다.

‘맨 인 블랙박스’ ‘블랙박스로 본 세상’ 등 언론이 기여를 많이 하고, 난폭 보복운전 등 국민의 자발적 공익신고에 위험 운전이 개선되고 있는 반증일 것이다. 블랙박스 시대를 맞아 세계 각국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동일한 비율로 줄어드는 것도 현실이다.

문제는 과연 정부가 정책을 잘 펴서 교통사고가 줄어드는 것인가 하는 문제다.

궁여지책으로 시내 도로를 시속60km에서 50km로 줄인다. 전문가 입장으로 “그것 참~”이다. 선 과제를 생각해봐야지 연구과제 수행과 정책변화 생색과 고령자 규제가 앞서는 것 같아 왜 먼저해야할 정책은 등한시할까 의문이다.

어린이 보호구역이나 고령자 보호구역에 과속단속 카메라를 100% 시설하고, 교통안전교육을 선진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직장인들은 의무교육, 고령자는 기초연금과 연동한 의무 생활교육, 어린이, 중고교 교통안전 교육을 체계화 시키고, 주민교육을 위한 학교의 교실을 주민 교육장으로 활용하여 교통안전을 학습하고 생활화 하는 정책을 펴야 할 것이다.

교통안전교육도 선진화 복지제도

교통사고는 안전 불감증에 의한 “정상적 착각”이 원인한다. 교통안전 교육도 선진화 복지제도의 한 축이다. 교통안전 교육이 생활주변에서 반복적으로 시스템화 되면 “정상적 착각”의 불감증이 선진교통문화로 치유될 수 있을 것이다.

전병협 교통전문갈럼니스트

교통교육복지연구원 대표

교통안전교육 전문가/ 칼럼니스트/ 수필가

월드그린환경연합중앙회 부회장 

전병협 교통전문 칼럼니스트 jbhyup@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7-10 17:54:06
옳소~~~~
자기 가족이 일이 생기면 이렇게 안할겁니다
교통안전
자나깨나 교통안전교육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