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아워홈, 발달장애 직원 돈 편취?..앞뒤 다른 장애인 대처법 ‘인화경영’ 기업의 망신살문재인 정부 장애인들 처우와 노동환경 개선 목소리 높이는데..범LG가 ‘무색’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장애인들의 처우와 노동환경 개선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기업들도 정부 행보에 발 벗고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그러나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이 유독 엇박자를 내고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민중의 소리는 최근 대형 종합식품기업 A사의 전 조리실장 B씨가 장애를 가진 직원 C씨의 월급 대부분을 편취하는 등 총 6700여만원을 가로채 경찰에 입건됐다는 내용을 다뤘다. <공공뉴스> 취재 결과 이 종합식품기업은 아워홈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아워홈 홍보실 관계자는 공공뉴스와의 통화에서 “사건 접수 후 감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회사 내규에 따라 B씨는 퇴사한 상태”라며 “회사는 피해를 입은 C씨에 대해서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지원했다”고 말했다.

아워홈 측은 이번 사건을 ‘직원 개인의 일탈’로 규정, ‘불가항력적’인 사건이라는 점을 피력하면서도 회사 차원에서 사후조치를 최대한 신속하게 했다는 입장.

하지만 ‘인본주의’·‘인화경영’을 강조해 온 대기업인 범LG가(家)에서 이 같은 장애인 직원을 둘러싼 잡음이 터지면서 상당한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한 모습이다.

더욱이 아워홈은 최근 시각장애인 쿠킹클래스를 개최하는 등 외부적으로 장애인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정작 내부적으로는 장애인 ‘인권’ 문제에 소홀한 앞뒤 다른 모습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4일 아워홈 및 경찰 등에 따르면, 3급 발달장애를 가진 C씨 부모는 지난달 6일 부천 오정경찰서에 아워홈 전 조리실장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B씨는 2017년 9월부터 2018년 9월까지 C씨의 월급 대부분을 편취했고, 심지어 C씨에게 제2금융권과 대부업체 등에서 대출을 받도록 해 그 돈도 B씨 자신이 가로채 경찰에 입건됐다.

B씨는 C씨와의 친분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피해자 C씨에게 “직원 월급을 줘야 하는 데 돈이 부족하다”며 지난해 9월 처음 돈을 빌렸고, 총 3차례에 걸쳐 C씨의 저축금액 중 총 1600만원을 빌렸다.

특히 B씨는 돈을 빌릴 때마다 “부모님께 말하지 말라”고 C씨를 세뇌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B씨는 C씨의 월급 대부분도 자신의 통장에 송금하도록 했고, 저축은행 2곳과 대부업체 1곳에서 C씨 이름으로 총 1500만원을 대출받게 하고 그 돈까지 빼앗았다.

게다가 B씨는 C씨 부모에게도 접근해 집 전세보증금이 부족하다며 C씨 어머니에게 1300만원을 빌렸고 이를 변제하지 않았다.

B씨가 C씨의 돈을 가로채 온 사실은 C씨 부모가 회사에 찾아가 B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다.

B씨는 이미 다른 지점에서 비슷한 문제를 일으켜 이 지점으로 전보된 직원으로, 같은 문제가 발생하자 회사는 윤리위원회를 열었다. 조사 결과 B씨에게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한 피해자는 총 8명이었다.

아워홈 측은 김씨에 대해 사규 위반 등 이유로 지난달 24일 권고사직 처분했다.

한편, 아워홈은 ‘인화(人和)’를 경영 이념과 가훈으로 삼고 있는 범LG가다. 인화는 ‘여러 사람이 함께 화합한다’는 뜻으로 사람간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오너 사익을 위해 골목상권을 침탈하고 있다는 주장이 끊이질 않는 ‘단골 기업’이라는 오명을 얻고 있고, 여기에 일감몰아주기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화합과 신뢰 철학에는 이미 상당한 금이 간 상태.

더욱이 구지은 전 아워홈 부사장(현 캘리스코 대표)이 2014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동반성장을 약속했지만, 결국 ‘공염불’이 됐다는 지적이다.

올해 국감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계속해서 정부와 엇박을 내고 있는 아워홈에 정치권의 이목이 또 다시 집중될 지 관심이 쏠린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