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부산시]BRT, 시민의 뜻인 '공론화 결론' 겸허히 '수용'

[공공뉴스=부산 김성현 기자] 지난 10일 BRT 시민공론화 위원회의 결론에 대해, 부산시가 하루 만인 11일 "심사숙고 끝에 겸허히 수용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부산시의 빠른 결단은 BRT 추진여부에 대한 결정이 오래 갈 경우, 시민 간의 갈등이 더욱 심해질 것을 염려하고, 공사중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전격 발표됐다고 11일 시는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공사재개와 함께 찬반 양측에서 함께 지적했던 'BRT 문제점 보완'이라는 사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선 2021년까지 해운대에서 시작한 BRT 공사를 충무동까지 연결하고, 공사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민 불편사항을 수시로 점검하여 조치하고 공사재개에 앞서 부산경찰청과 협력해 시민안전 강화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해 추진한다.

추위를 막는 온열의자, 더위를 식혀줄 에어커튼 설치 등 승객대기시설을 개선하여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도시철도와 시내버스간의 환승시설을 확충해 대중교통 이용환경도 개선한다.

또한 새로운 고급버스를 도입해 BRT 구간의 신설 버스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시내버스 노선체계 전면 개편' 계획을 수립하고, 하반기부터는 이를 단행하여 효율적이고 편리한 대중교통 망을 빠른 시일내에 구축하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공론화의 결론은 대중교통 중심 교통정책에 대한 강력한 요구이기도 하다. 보다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관련 정책도 함께 추진하겠다. 시민 위에 권력이 있을 수 없다. 언제나 시민 여러분의 뜻을 가장 무겁게 여기며, 함께 지켜봐 주시고 성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민선 7기 부산시정은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BRT뿐만 아니라, 시민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자리를 꾸준히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부산/김성현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