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캄보디아 봉사 중 사망한 대학생 2명, 무슨 일이?“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 사인 파악 중”..학교 측 사고수습팀 현지 급파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복통등으로 치료를 받던 대학생 2명이 숨진 지난 10일 대전 서구 건양대학교 의료공과대학 캠퍼스에서 직원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겨울방학을 맞아 캄보디아로 봉사활동을 떠난 대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졌다.

11일 건양대학교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의료공과대학 소속 2학년 여학생 2명이 복통 등을 호소해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을 거뒀다.

이 대학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과 교수 2명, 교직원 1명 등으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은 지난 6일 봉사활동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왕립프놈펜 대학 학생 10명과 함께 현지 주민들에게 그늘막이나 닭장 등 실생활에 필요한 장비를 만들어주는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8일 여학생 2명이 갑자기 복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링거를 맞는 등 치료받았다.

이들은 상태가 호전돼 호텔로 돌아왔으나 다음날 또다시 복통을 호소했다. 다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졌다.

현지 병원은 한 학생은 심장마비, 다른 학생은 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 때문에 숨졌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숨진 두 명의 학생 가운데 한 명 사인은 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로 확인되고 있다”며 “혈관 내 세균 감염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계속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음식에 의한 감염인지, 현지 병원에서 감염된 것인지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캄보디아 현지 호텔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던 룸메이트 관계라고 학교 측은 전했다.

숨진 학생들은 처음 복통을 호소하기 전날인 7일 다른 학생 2명과 함께 저녁 식사 후 호텔 인근 식당에서 피자와 맥주 등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2명을 제외하고 다른 학생들은 건강에 이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사고 직후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숨진 학생의 부모를 찾아가 사고 소식을 전했다.

또 나머지 학생들의 가족에게도 사고 소식을 알렸다. 대학 측은 이날 낮 12시55분께 이 대학 의료공대학장과 학생처장 등 교수 2명과 유족 6명 등 모두 8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대학 측은 현지에 있는 학생들이 안전하고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이르면 12일부터 순차적으로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캄보디아 대사관은 유족들과 상의해 부검 여부를 결정한 후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희숙 2019-01-13 01:48:07

    응식을 먹그 배탈이나서 병원을 갔는데 잠깐괜찮아졌다고 했다 긴데다시 아퍼서 병원을갔다 이런변을 당했다는건 링거세균아닐까요 워낙 후진국이라...너무허망하네요 삼가고인의 명복을빕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