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행정관, 군 인사자료 분실장소 ‘진실게임’
靑 행정관, 군 인사자료 분실장소 ‘진실게임’
김종대, 술집→버스정류장으로 기존 발언 수정..“책임있는 당국자에 사실 확인”
  • 유채리 기자
  • 승인 2019.01.1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정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를 분실한 장소를 놓고 진실게임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1일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전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자료를 분실한 장소가 술집이 아닌 버스정류장이었다고 앞선 발언을 정정했다.

김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바래다주면서 버스정류장까지 따라갔던 것 같다”며 “선배가 가는 걸 보고 집에 오면서 생각해 보니 가방이 없어 되돌아갔는데 없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9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정 전 행정관이 국방부 근처 삼각지역 부근의 한 술집에서 인사자료를 분실했다고 주장했고, 정 전 행정관이 차에 가방을 두고 담배를 피우러 간 사이 가방을 잃어버렸다고 했던 청와대는 김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제가 술집이라 표현했는데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밥집인지 술집인지 어느 장소에서 만났고, 거기까지는 이상이 없었다”면서 이후 버스정류장에서 자료를 분실한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수정했다.

김 의원은 사회자가 구체적인 근거를 묻자 “책임있는 당국자와 어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사실은 자기들도 오류를 바로잡지 못했다(고 했다)”며 “서로 간에 우리가 공유할 진실이 뭐냐 이러다가 알게 됐다”고 답했다.

사회자가 청와대 쪽에서 확인을 했느냐고 재차 묻자 “청와대 쪽이라고는 말하지 않겠다”며 “어쨌든 책임있는 분이라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처음부터 이 사건을 과소평가했다”며 “인사자료 분실은 군내 인사체계를 뒤흔들 수 있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보고 재발방지 하겠다고 했으면 끝났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공식 문서나 기밀 자료가 아니라는 해명에 대해선 “공식자료를 토대로 임의자료를 만드는 것이지 어떻게 공식자료와 임의자료로 구분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을 지낸 김 의원은 “행정관 수준에서 총장을 만나고 의견을 얘기했다는 것은 상당한 월권 내지는 문란 행위로 볼 수 있다”며 “군 인사체계의 중립성을 유지하기 위해 제도적 장치를 강구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무현 정부 때) 2년간 (국방보좌관실) 행정관 하면서 육군총장을 만난 건 집무실에서 커피 한 잔, 딱 한 번 이게 전부였다”며 “나머지는 국방보좌관을 통해서 하고 또 수석을 통해서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지만 국방위를 소집해야 된다는 게 모든 야당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국방위에서 당연히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