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구제역 차단방역 총력] 정부, 특별교부세 43억원 긴급 지원행안부, 방역 소독시설 추가 확충 등 15개 시·도 지원..방역체계 3→5단계 강화
대전 축협 방역 관계자들이 지난 7일 구제역 일제 소독의 날을 맞아 대전 서구 기성동의 한 축산농가에서 방역차를 이용해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전국적으로 구제역이 확산되면서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정부가 구제역 차단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특별교부세 4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구제역의 최대 잠복기가 14일인 만큼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확산 여부를 결정지을 고비라는 게 정부 판단이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경기 안성, 충북 충주 구제역 발생에 따른 차단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15개 시·도에 특교세 4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 1일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모든 지자체가 방역 소독시설을 추가 확충했다. 이에 따라 이동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 설치·운영하는 곳을 구제역 발생 전인 지난달 25일 기준 99개소에서 발생 후인 2월6일 기준 228개소로 늘렸다.

아울러 현장 방역체계도 3단계에서 5단계로 강화했다.

이번 특교세 지원은 1월31일 충주 구제역 발생 이후 추가 발생이 없는 상황에서 다음 주가 구제역 차단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앞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1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합동 담화문을 내고 특교세 지원 계획을 밝힌 지 일주일 만이다.

김 장관은 “모든 지자체와 축산 농가는 구제역이 종식될 때까지 차단방역에 힘써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정부도 방역활동에 필요한 행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 지방자치단체들은 구제역 확산방지 차원에서 많은 사람이 몰릴 수 있는 정월대보름 행사(19일 개최 예정)를 취소하고 있다.

경북 구미시는 오는 19일 개최키로 한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를 대폭 축소해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했으며, 영천시는 구제역 확산방지와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2019 제11회 정월대보름 시민한마당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저작권자 © 공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