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진단] 與, 입만 열면 구설수
[공공진단] 與, 입만 열면 구설수
20대 폄훼 논란에 당 지도부 “머리숙여 사죄”..홍익표 “원내대표 사과 동의 안해”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02.2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20대 폄훼’ 구설에 오른 것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공식 사과했다.

앞서 설훈 최고위원과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20대 지지율 하락 원인을 전 정부의 교육 때문이라고 분석해 논란이 됐다.

정부·여당에 대한 20대 남성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여당 소속 의원들의 논란성 발언까지 이어지자 민주당 지도부가 백기를 든 셈이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영표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청년과 관련해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며 “원내대표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20대가 직면한 현실 인식과 절망감에 대해 기성세대로서, 또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20대들은 구조화된 불평등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에 짓눌려있다”며 “대기업·공무원·공공기관에 취직하기는 바늘구멍 통과하는 것보다 어렵고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부모 세대의 성취에 따라 넘어설 수 없는 기득권에 절망하는 것이 근본적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20대, 청춘이라는 말이 절망과 상실의 동의어가 아닌 이상과 희망을 꿈꿀 수 있는 특권을 누려야 한다”며 “당정이 20대가 직면하고 있는 현실을 함께 공감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설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20대 지지율 급락 원인에 대해 “20대가 전 정부에서 제대로 교육받지 못했다”고 교육 탓을 했고, 홍 수석대변인도 “지난 정권에서 1960∼70년대 박정희 시대를 방불케 하는 반공교육으로 아이들에게 적대감을 심어줬기 때문에 20대가 가장 보수적이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홍 원내대표가 ‘20대 청년 비하’ 논란으로 이어진 당 소속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홍 수석대변인이 이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홍 원내대표의 사과를 본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홍 원내대표가 저의 발언 취지를 잘 모르고 사과하신 것 같다”며 “홍 원내대표 사과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내가 문제 삼은 것은 그런 내용을 강요했던 일부 보수당”이라며 “그것 때문에 우리 당 지지율이 낮다고 한 것이 아니고 20대들이 통일문제 등에 부정적 인식을 가진 것은 다 알지 않나. 왜 그렇게 됐는지 분석을 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문제를 최초 보도한 언론에도 유감을 표하며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20대 청년’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당 지도부가 직접 사과하며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그러나 논란 발언의 당사자 중 한 명인 홍 수석대변인이 곧장 반박하고 나서면서 당내 불협화음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당이 20대 청년층의 마음을 되돌리지 못하는 사이 문 대통령의 20대 지지율은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논란의 여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