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②한이 서린 그곳 그리고 기억
[3·1운동 100주년] ②한이 서린 그곳 그리고 기억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3.01 0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3·1운동이 일어난 지 올해로 100년이 됐다. 3·1절은 일제 식민 통치 아래에 지난 1919년 3월1일을 기해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전 국민이 자발적으로 분연히 일어난 민족적 항일운동이다. 그날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던 민초들의 만세의 함성이 불꽃처럼 일어났고 항일운동의 움직임이 활발히 전개된 지역 곳곳에는 일제 강점기 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다.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분들이 계셨기에 독립운동이 전개될 수 있었으며 투철한 사명감과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켰기에 대한민국이 세워졌다. 한이 서린 그곳, 그날을 기억하며 3·1운동의 정신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 계승해 나가야 할 것이다.

지난해 경기 파주시 조리읍 봉일천리의 3·1운동기념비 앞에서 재현된 만세운동 장면. <사진제공=파주시>

◆‘최초 만세시위 근원지’ 파주 교하초등학교에 독립운동기념비 건립

지역 최초 만세시위 근원지였던 파주 교하초등학교에 독립운동기념비를 건립한다. 

경기도 파주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길 수 있는 1일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를 위해 파주시는 100주년 기념행사를 비롯해 총 18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억7800여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우선 3·1운동 정신과 의미 고취를 위해 ‘3·1운동 거리행진 재현’ 퍼포먼스를 추진한다. 이날 오전 9시40분 조리읍에 위치한 3·1절 기념비에서 파주시민회관까지 학생과 시민 등 700여명이 함께 파주의 독립운동가 임명애, 심상각 선생님을 모티브로 3·1운동을 재현한다. 

3·1운동 거리행진 재현 퍼포먼스는 파주시 최대 독립운동인 ‘봉일천리 공릉장터 만세운동’을 배경으로 해 일본에 맞서 나라의 독립을 외친 민중들의 모습과 무력진압에 항거한 거리행진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거리행진 퍼포먼스가 끝나면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광복회원, 사할린영주 귀국자, 보훈단체 회원, 유관기관 단체장, 학생, 군인 등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0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100주년을 맞아 시립합창단, 소년소녀 합창단 등 100인의 합창단 공연과 함께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울 수 있는 대형태극기 설치, 파추출신 독립운동가 사진전시회, 3·1독립만세 포토존 운영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이 밖에 독립유공자의 고귀한 정신을 기리고 3·1독립운동의 정신이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파주 독립운동가 윤기섭 선생 학술대회 개최 ▲파주 독립운동가 107위 합동추모제 거행 ▲교하 독립운동 기념비 건립 ▲유관순 열사와 함께 투옥된 임명애 지사 창작 뮤지컬 공연 등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본문 특정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음. <사진제공=코레일>

◆철길 따라 번진 3·1운동..코레일 ‘3·1만세 열차’ 5일 운행

코레일은 오는 5일 국가보훈처와 함께 천안 독립기념관과 유관순열사기념관을 방문하는 ‘3·1만세 열차’를 운행한다. 독립유공자와 유족, 독립의 역사를 함께해 온 배재·양정·오산고등학교 재학생 등 40여명을 초청한다. 

이번 행사는 자주독립 긍지와 독립유공자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코레일의 사회공헌 여행프로그램인 ‘해피트레인’으로 운행한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철도인 출신 독립유공자 이길용 지사의 유족 이태영씨와 한국광복군으로 활동한 김영관 지사가 함께한다. 

이길용 지사는 손기정 선수의 ‘일장기 말소 사건’의 주인공으로, 철도인 시절 반일 격문을 나눠주며 독립운동을 했다. 김영관 지사는 한국광복군동지회 회장을 역임했다.

참가자들은 관광전용열차인 O-트레인을 타고 서울역을 출발해 천안역으로 이동한다. 열차에서는 수원대 사학과 박환 교수와 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이종래 회장의 독립운동 역사 해설이 진행된다. 천안에서는 독립기념관, 아우내장터, 유관순열사기념관 등을 방문한다.

조형익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철도인이셨던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모시고 100년 전 역사의 현장을 찾게 돼 감격스럽다”며 “항일운동 당시 철도의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숭고한 정신을 새기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3·1운동 당시의 모습. <사진제공=국가기록원>

◆“대한독립 만세”..탑골공원에 울려 퍼진 그날의 함성, 흔적을 찾아서

한편, 서울 종로의 ‘탑골공원 팔각정’은 3·1운동의 발상지로 알려져 있다. 

수많은 사람이 만세 운동을 펼쳤던 팔각정. 1919년 3월1일 종로 탑골공원을 가득 메운 인파를 뚫고 한 남성이 팔각정에 올라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기 시작했다.

낭독자는 만세시위가 있을 것이라는 소식을 듣고 탑골공원에 온 만학도 정재용이었다. 민족대표 33인은 탑골공원에 몰려든 인파를 보고 유혈사태를 우려해 태화관으로 장소를 옮긴 상태였다. 

정재용은 약속한 오후 2시가 지나도록 낭독하는 이가 없는 것을 보고 품안에 있던 독립선언문을 꺼내 낭독하기 시작한 것. “오등은 자에 아 조선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의 자주민임을 선언하노라”로 시작된 독립선언서에는 민족대표들이 염원한 평화세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학생들은 서울에서 뿐 아니라 각자 고향으로 돌아가서도 운동을 멈추지 않아 전국적인 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탑골공원에는 3·1운동 벽화, 손병희 선생의 동상 등이 있다. 

탑골공원은 독립운동 성지로서 격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하다가 2002년 삼일절에 성역화 작업을 거쳐 재개장했다. 사적 제354호인 탑골공원은 파고다공원으로 불리다 1992년에 옛 지명에 따라 탑골공원으로 개칭됐다.

3·1운동은 숨죽여 살아온 순수한 백성의 염원이며 억압과 탄압의 외침이었다. 그들은 오직 민족의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생명까지도 내어놓고 독립 만세운동을 했다. 

3·1운동은 민주, 평화, 비폭력 정신으로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 의지를 세계에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학생과 청년, 농민, 여성이 모두 참여한 전민족적 대중적 운동이라는 것에도 의의가 있다. 

특히 3·1운동은 2개월 뒤 중국의 5.4운동에도 영향을 미쳤다. 민중들이 민족독립운동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세계사적 사건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