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전원 사망’ 보잉사 737맥스, 2027년까지 국내 114대 더 온다
‘승객 전원 사망’ 보잉사 737맥스, 2027년까지 국내 114대 더 온다
홍철호 의원 “철저한 특별조사 통해 항공기 조치계획 선제적 수립해야”
  • 유채리 기자
  • 승인 2019.03.1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유채리 기자] ‘승객 전원 사망’이라는 두 차례 사고가 발생한 미국 보잉사의 신형기 ‘B737 맥스 8’을 둘러싼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항공사들이 오는 2027년까지 114대의 ‘B737 맥스 8’ 항공기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지며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항공사별 보잉사의‘B737 맥스 8’도입 계획.<자료제공=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실>

14일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이 국토교통부를 조사 및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한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국내 항공사 4곳이 올해 4월부터 오는 2027년까지 총 114대의 ‘B737 맥스 8’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제주항공이 56대로 가장 많았으며 대한항공(30대), 이스타항공(18대), 티웨이항공(10대)이 뒤를 이었다.

올해의 경우 4월부터 12월까지 대한항공 6대, 이스타항공 4대, 티웨이항공 4대 등 14대의 항공기가 도입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홍 의원의 대책 마련 요구에 “항공안전 확보를 위해 이스타항공이 국토부 의견을 적극 수용해 자발적으로 13일부터 운항중지를 시행한다”고 보고했다.

홍 의원은 “국토교통부는 현행 항공안전법에 따라 철저한 특별조사를 거치는 동시에 해외 당국의 후속 조치사항을 계속 모니터링해 향후 도입되는 모든 항공기에 대한 조치계획을 선제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