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돋보기] 집단 식중독에 노출된 학생들
[공공돋보기] 집단 식중독에 노출된 학생들
제주·인천 등 학교서 식중독 의심 증세..보건당국 역학조사 진행
  • 김승남 기자
  • 승인 2019.03.22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김승남 기자] 일교차가 커지면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학교급식 위생과 안전관리가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최근 초등학교와 고등학교를 중심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 이에 보건당국은 원인조사와 확산방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학생들의 안전한 먹거리 보장을 위해 식중독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학교급식 관계자의 책무성과 청렴의지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1월17일 제주시 연동의 한 대형병원에 구토 및 배탈 증상을 보인 어린이 44명이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주 초등학교서 식중독 의심 증세 ‘10명’ 추가 발생

제주시내 한 초등학교에서 일부 학생이 집단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1일 제주 초등학교에서 구토와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학생 14명 중 4명이 호전된 가운데 22일 추가 환자가 10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것.

제주시교육지원청은 이날 오전 12시 기준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학생은 총 24명이며 이 가운데 8명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4명은 완치됐으며 나머지 학생들은 통원 치료를 받거나 집에서 약을 먹고 있다.

이번 구토증세 환자의 경우 2주전에 도내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감염성 질환과 유사한 경향을 보이고 있어 증상을 보이는 학생들의 등교 중지를 권고했다.

또한 해당 학교의 급식을 중단하고 대체 급식을 시행키로 했으며 단축 수업을 결정했다.

제주시교육지원청은 도 역학조사관과 제주시보건소 등으로 구성한 식중독대응협의체를 가동해 명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추가 환자 방지를 위해 교사 내외 특별 살균소독 및 학생, 학부모, 교직원에 대한 개인위생관리와 가정에서의 감염병 예방관리도 당부했다.

원인 규명을 위해 유증상자 및 조리종사자 인체가검물과 급식소 환경가검물, 조리용수 등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으며 결과는 1~2주 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제주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발병 원인이 나오지 않은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고 공조체제를 확고히 해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안정적인 교육과정 운영과 환자 관리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8월25일 대구시 수성구 한 고등학교 급식실에 식중독 경고 문구가 부착돼 있다. <사진=뉴시스>

◆창원·인천, 노로바이러스 검출 비상

한편, 식중독 증세는 제주뿐만 아니라 경남 창원과 인천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 지역의 한 고교에서 21일 학생 14명이 설사·구토·발열 등의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보건당국이 병균의 유무를 알아보기 위해 학생의 배변 등의 검사물을 갖고 신속검사를 한 결과 노로바이러스 1건과 병원성 대장균 1건이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학생들에게 채취한 검사물을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맡겨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확한 원인규명까지 1주일 가량 걸릴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지역 고교 2곳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최근 식중독이 발생한 부평구 A고교와 서구 B고교에서 수거한 식품 검체를 검사한 결과 급식에 나온 김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A고교는 배추김치, B고교는 알타리 김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납품 업체는 두 학교가 각각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차 검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옴에 따라 문제가 된 김치에 대해 추가 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또 해당 김치 납품 업체를 찾아 식품을 수거하고 다른 곳에 김치가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다만 아직 급식 보존식과 증상을 보인 학생들의 인체가검물 검사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식중독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