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락사무소 일방 철수에 남북 교류사업 ‘적신호’
北 연락사무소 일방 철수에 남북 교류사업 ‘적신호’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사업 차질 불가피..정부 “조속복귀·정상운영 희망”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03.22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지난해 9월14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제막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북측이 지난해 9월 개소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해 남북간 협력 사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통일부는 북측이 이날 오전 9시15분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연락대표 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통보한 뒤 철수했다고 밝혔다.

상주하던 북측 인력 약 15명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긴 뒤 장비 등은 남겨둔 채 사무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정부는 당분간 북측 인원의 철수와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근무할 방침이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북측의 이번 철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이 조속히 복귀해 남북 간 합의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정상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북측의 철수로 4·27 판문점선언 합의로 지난해 9월 문을 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운영 중단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면제 절차가 모두 끝나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해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간 협력 사업들의 차질이 점쳐진다.

천 차관은 “현실적으로 북측 인원들이 철수했기 때문에 이산가족 화상상봉, 이런 부분에 대한 구체적 협의를 하기가 조금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다”라며 “우선 연락사무소가 조기에 정상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북한의 일방적인 철수에 당혹해하는 분위기지만 그 의도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천 차관은 “(4·27 정상회담) 합의 파기라고까지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며 “어떤 상황인지 조금 더 시간을 두고 파악하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 예단하거나 판단하기보다는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22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인력을 철수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