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보미 폭행 논란] “14개월 아기가 3개월간 학대 당했다”
[아이돌보미 폭행 논란] “14개월 아기가 3개월간 학대 당했다”
피해부모 국민청원 게시판 고발..발로 차고 뺨 때리는 등 아동학대 영상 파문 확산
  • 김승남 기자
  • 승인 2019.04.0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천구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공공뉴스=김승남 기자] 여성가족부 아이돌봄서비스에서 나온 ‘아이돌보미’가 14개월 영아를 3개월간 지속적으로 학대했다는 폭로가 나와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14개월 아기에게 따귀와 딱밤을 때리고 이에 아파서 우는 아기의 입에 밥을 밀어 넣는 등의 행위를 한 50대 후반 김모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 아기 부모는 지난달 20일 김씨를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모에 대한 조사를 두 차례 진행했고 폐쇄회로(CC)TV를 분석했다”며 “김씨도 이번 주 중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 피해 아기 부모가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학대 장면이 담긴 CCTV 영상과 함께 고발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청원인은 “14개월 아기가 아이돌보미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정부에서 소개해주는 돌보미 선생님이라서 믿고 이용했지만 아기를 3개월 넘도록 지속적으로 학대하고 있었던 것을 CCTV를 통해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밥 먹다 아기가 재채기를 하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때리고 소리를 지르며 꼬집고 아기가 자는 방에서 뒤통수를 때리고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차고 따귀를 때리는 등 갖가지 폭언·폭행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만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가정 등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방문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여가부 사업으로, 홈페이지에는 “개별 가정 특성 및 아동발달을 고려해 아동의 집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아동을 안전하게 보호한다”고 소개돼 있다.

하지만 청원인이 국민청원에 함께 올린 아이돌보미가 거실과 침실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6분23초 분량의 CCTV 녹화영상에는 아이가 밥을 먹지 않으려고 하자 아이돌보미가 억지로 넘어트려 음식을 먹이거나 침실에 아이를 방치는 등 여러 아동학대 정황이 담겼다.

청원인은 “조금이라도 늦게 발견했다면 아기에게 큰일이 일어날 수도 있었을 사건이었다”며 “정부 아이돌봄서비스 돌보미의 영유아 폭행 강력 처벌 및 재발방지방안 수립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아이돌봄서비스는 수많은 맞벌이 부부가 사용하는 정부 지원 서비스”라며 “그러나 아이의 안전을 보장하기에는 너무 부실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영유아 학대 처벌 강화 ▲아이돌보미 신청 시 CCTV 설치 무상 지원 ▲돌보미 선생님의 자격심사 강화 및 인성·적성 검사 등을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2일 오후 5시 기준 11만4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