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보’ 배우 이일재, 결국 폐암으로 별세..지난해 12월 마지막 방송 ‘뭉클’
‘딸바보’ 배우 이일재, 결국 폐암으로 별세..지난해 12월 마지막 방송 ‘뭉클’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4.0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닥터의 승부’ 방송 캡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어린 딸들을 위해 반드시 암을 극복하고 다시 연기활동을 하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딸들을 보며 삶의 의지를 다졌던 영화배우 이일재가 5일 폐암 투병 끝에 결국 가족들 곁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59세.

유족에 따르면, 이일재는 이날 새벽 서울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별세했다.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이일재 씨는 그동안 이 병원에서 투병해왔다.

이일재 소속사 측은 “이일재는 오늘 새벽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 됐으며 발인은 7일 예정이다.

한편, 이일재는 폐암 투병 중에도 어린 딸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반드시 극복해 배우로 재기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던 까닭에 주위를 더욱 뭉클하게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에 딸들과 함께 출연한 이일재는 “딸들을 위해서 반드시 암을 극복하고 다시 연기활동을 펼치고 싶다”면서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일재는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에서 김두한(박상민)의 친구 김동회 역으로 출연하며 배우로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1991년 ‘장군의 아들2’에 출연, 이듬해 제28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