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황금연휴 첫날 명절 수준 극심한 정체
[고속도로 교통상황] 황금연휴 첫날 명절 수준 극심한 정체
  • 김승남 기자
  • 승인 2019.05.0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공공뉴스=김승남 기자] 어린이날 연휴 첫날인 4일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이 증가하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543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의 교통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오전 9시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 시간은 서울에서 대전까지 약 4시간40분, 서울에서 강릉까지는 약 6시간50분이며 그 반대의 경우는 2시간40분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 대구까지는 약 7시간20분, 서울에서 울산까지는 약 7시간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약 8시간20분이 걸리며 그 반대의 경우는 약 5시간40분으로 예측된다.

특히 어린이날 연휴 첫날로 지방 방향은 명절 수준의 극심한 혼잡이 예상된다.

지방 방향은 오전 5시부터 오전 12시까지 최대 정체를 보이겠으며 밤 9~10시 경에 해소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은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최대를 보인 후 밤 9시경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피하려면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1588-2504) 등을 참조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 적절한 출발 시간과 우회도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