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 비하글에 누리꾼 “공감능력 제로”
수능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 비하글에 누리꾼 “공감능력 제로”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6.1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쳐>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을 받고 서울대학교에 입학한 한 대학생이 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자신을 서울대 재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4월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덤에 묻혀서 xxx 속에서 xxx 나올 상상하니까 기분 좋네”라는 글과 함께 이 여사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의 원문은 삭제된 상태다.

당시 A씨의 게시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으나 이달 10일 이 여사가 별세하면서 A씨의 발언이 다시 부각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여러 언론 매체에 소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공부만 잘하면 뭐하나 공감 능력이 없는데” “좋은 머리를 왜 그렇게 쓰나” “인성을 키워라” “조국의 미래가 암담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심지어 극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내에서도 해당 글 작성자에 대해 비난을 잇고 있는 모양새다.

A씨는 해당 발언으로 자신의 SNS에 찾아온 누리꾼들에게 “좌표 찍고 몰려온 사람들 이것부터 읽어라”면서 “여자 입장에서 안티페미를 해야 하는 이유?”라는 내용의 글도 게재했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 여사는 1세대 여성지식인이자 여성운동가로서 평생 여성 인권 신장에 힘썼다.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11시37분 별세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