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SNS 논란, 반복되는 누리꾼과 ‘설전’이 불편한 이유
하연수 SNS 논란, 반복되는 누리꾼과 ‘설전’이 불편한 이유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6.1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하연수 SNS 태도 논란 <사진=뉴시스, 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 SNS 태도 논란 <사진=뉴시스, 하연수 인스타그램>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배우 하연수가 다소 까칠해 보이는 듯한 SNS 댓글로 구설수에 올랐다.

하연수의 SNS 속 불친절한 태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비슷한 논란이 일자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또 다시 논란이 반복되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하연수는 해당 글에서 이메일 주소를 적고 “(화조도 구입)문의 달라”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하 것이냐”고 물었고, 이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줬으면”이라며 “그렇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됐다”고 답했다.

하연수의 이 같은 SNS 반응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SNS 태도 논란에 불을 붙였다.

질문에 대한 하연수의 답변이 다소 불친절한 것 아니냐는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제기된 것.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반복되는 질문에 지친 하연수의 입장도 충분히 이해가 된다는 반응도 나오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하연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자신의 SNS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그러나 문제는 하연수의 SNS 태도 논란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 심지어 자신의 언행에 사과까지 했지만, 다시 잡음을 낳으면서 이목을 더욱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016년 자신의 SNS에 화가 지기스문트 리히니의 작품을 올린 하연수는 당시 한 누리꾼이 “사진 가운데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 없나”라고 묻자 “태그를 해놨다.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 보여 답변 드린다”라고 까칠하게 적어 논란이 됐다.

또한 같은해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보고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고 쓴 글에 대한 댓글도 구설수에 올랐다.

한 누리꾼이 해당 글에 “대중화 하기에는 가격의 압박이 너무 크다”라고 하자, 하연수는 “수천만 원대의 그랜드 하프와 달리 켈틱 하프는 50만원 이하부터 수백만 원대까지 가격대 폭이 넓다. 잘 모르시면 센스있게 검색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된다”라고 비꼬았다.

이 같은 SNS 태도를 두고 논란이 일자 하연수는 자필로 쓴 사과문을 통해 “제 개인 SNS에 올라온 팬분들의 질문에 제가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게 되면서 직접적으로 상처 받으셨을 팬 여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모든 발언에 책임감을 갖고 신중한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너무나도 큰 후회와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 앞으로 이러한 저의 경솔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 안겨드리는 일 결코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