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기심에 마약 손댄 정석원, “가정에 충실하겠다” 선처 호소
호기심에 마약 손댄 정석원, “가정에 충실하겠다” 선처 호소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7.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석원.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호주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정석원(34)이 항소심에서 “가정에 충실하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검찰은 “(1심)형이 너무 가볍고 범죄의 고의성이 인정된다”며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정석원 측 변호인은 “정석원은 자백했고 범행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호기심에 우발적으로 범행에 가담했으며 동종전과도 없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석원이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석원도 최후 진술을 통해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사회에 봉사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우면서 살겠다”고 선처를 구했다.

정석원은 지난해 2월 초 호주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같은 달 8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그는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1심 재판부는 “정석원이 마약을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에 호기심으로 한 1회성 행위로 보인다”며 그의 혐의 일부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정석원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다음달 30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