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 상징’ 청운동 자택 새주인 정의선] 고 정주영 회장 정신·가문 정통 잇는다
[‘현대家 상징’ 청운동 자택 새주인 정의선] 고 정주영 회장 정신·가문 정통 잇는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지난 3월 정 부회장에 자택·토지 증여
주총서 현대車·모비스 대표이사 취임..‘정의선 시대’ 본격화 의미
  • 정혜진 기자
  • 승인 2019.07.1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산정책연구원, 뉴시스
故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자택,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아산정책연구원, 뉴시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조부인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살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자택을 물려받았다.

청운동 자택은 정 명예회장이 38년간 지냈던 곳으로, 현대가(家)의 상징적인 장소다.

19일 현대차그룹 등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14일 정 부회장에게 청운동 자택과 토지를 증여했다. 정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 회장은 2001년 이 집을 상속받았다.

1962년 지어진 청운동 주택은 정 명예회장이 줄곧 거주하면서 현대그룹을 일궈낸 장소로 유명하다. 지상 1층 169.95m², 2층 147.54m² 규모의 청운동 자택 가격은 공시지가 기준 약 33억원이다.

특히 정 부회장이 청운동 자택 소유권을 넘겨받은 것을 두고 현대차그룹에 ‘정의선 시대’가 본격화 됐다는 재계의 평가가 나온다. 비슷한 시기 가업 승계와 함께 의미가 남다른 창업주의 자택까지 물려 받은 까닭.  

정 부회장에게 서류상 소유권 이전이 확정된 3월19일은 올해 현대차 정기주주총회를 3일 앞둔 날이다. 정 부회장 청운동 주택을 물려받은 후 22일 열린 현대차·현대모비스 정기주총에서 대표이사로 취임한 바 있다.

한편, 현재 정 회장과 정 부회장은 용산구 한남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청운동 주택은  아무도 살지 않는 빈집으로 관리인이 지키고 있다.

범(凡)현대가는 2015년까지 정 명예회장의 제사를 청운동 자택에서 지냈다. 그러다 이듬해부터 정 회장 자택에서 지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청운동 자택의 구체적 활용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이 장소를 ‘정주영 기념관’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