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협치’ 강조한 文대통령, “추경·일본 대응에 힘 모아달라”
‘정치권 협치’ 강조한 文대통령, “추경·일본 대응에 힘 모아달라”
이인영 “현재 상황은 정쟁의 악순환”..與 원내대표단 “日 수출규제 부당성 전 세계에 알려야”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07.2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청와대 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추가경정예산(추경) 통과와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정치권이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을 겸한 상견례를 하고 “추경이나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힘을 모아주면 좋겠다”는 당부를 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IMF(국제통화기금)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국제기구는 한국의 재정건전성이 이렇게 좋은데 왜 재정을 더 투입하지 않느냐며 문제제기를 한다”며 추경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여당 원내대표단에서도 추경 처리 불발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왔다.

윤후덕 의원은 “추경이 불발되면 어떻게 하나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크다. 8월에는 추경을 반드시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경제 한일대전이 시작됐는데 대통령께서 중심을 잡고 대처해 주셔서 국민들이 든든해한다. 우리도 이 문제를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며 “다만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추경이 해결됐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원내대표는 “현재 상황은 건강한 비판을 넘어 정쟁의 악순환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원칙 속 유연한 접근을 통한 단호한 대처를 다짐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 당·정·청 관계 속에서 상반기에 경제 활력과 민생 안정에 주력했다”며 “하반기에는 ‘일하는 국회’를 위해 국회법 개정 등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문 대통령에게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높이 평가하면서 향후 일본의 부당함을 알리고 국민과 함께 이 문제를 극복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김영호 의원은 “일제침략에 맞서 네덜란드 헤이그까지 달려가 부당성을 알렸던 것이 100여 년 전 일이다. 그때는 실패했지만 이번에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며 “WTO 등을 통해 일본의 부당함과 우리의 정당성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창원 의원도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번에야말로 제2의 독립, 단결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면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도 했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