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불발’된 韓·日 외교차관 비공개 회담
‘막판 불발’된 韓·日 외교차관 비공개 회담
강제징용 배상 판결·수출규제 둘러싼 양국 갈등 해소 방안 논의 관측
광복절 이후 제3국서 만남 예정..추진 사실 공개 부담으로 작용한 듯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08.1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사진=뉴시스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한·일 외교차관이 광복절 이후 제3국에서 회담을 가질 계획이었으나 전격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외교차관은 비공개 회담을 통해 양국 갈등 해법을 두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주고 받을 예정이었지만, 추진 사실이 공개되면서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풀이다.

14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오는 16~17일께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만나 회담을 갖기로 했었다.

아사히신문 역시 이날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마닐라에서 외교차관 협의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일 양국 차관은 비공개로 만나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및 수출규제 문제 등을 둘러싼 양국 갈등 해소 방안을 논의하려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양국은 차관 회담은 취소하기로 합의했다는 전언이다.

부담 없이 물밑 논의를 진행하고 의견을 교환할 생각이었지만, 분위기가 형성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실제로 언론 보도 이후 제3국에 대한 취재 문의도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일 양국 차관은 추후 다시 회담을 추진할 가능성은 있다. 한·일 외교당국은 양국 갈등 심화에도 해법을 찾기 위한 외교적 협의는 이어가야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상태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