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 구혜선·안재현 파경에 영향?..‘강제 소환’ 불똥 무슨 일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 구혜선·안재현 파경에 영향?..‘강제 소환’ 불똥 무슨 일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8.1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안재현, 구혜선 사진=뉴시스
배우 안재현, 구혜선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아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특히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혜선이 이혼과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 문 대표가 자신을 험담했다고 폭로했기 때문으로, 문 대표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문 대표는 HB엔터테인먼트 지분 49.88%를 보유 중인 최대주주이자 문흥렬 HB그룹 회장의 맏딸이다.

우리나라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대표적 여성 CEO인 그는 미국 줄리아드 음대 석사, 애리조나 주립대 박사 학위를 취득한 엘리트로 알려졌다.

2006년 설립된 HB엔터테인먼트는 연예인 매니지먼트 외에도 드라마·영화 제작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문 대표는 2014년 SBS ‘별에서 온 그대’가 인기를 얻으며 드라마 제작자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제작한 드라마 ‘펀치’ ‘용팔이’ ‘SKY캐슬’ 등도 큰 사랑을 받으면서 업계에서 ‘미다스의 손’으로 급부상했다.

앞서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 구혜선과 안재현의 합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진지한 상의 끝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구혜선은 이 같은 소속사 입장 발표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이)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문자에서 구혜선은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안재현)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전달했다고 들었다”면서 “회사에서 우리 이혼문제를 처리하는 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는 것 같다”며 “(회사를)나가면 바롸 이혼 소문이 날거다. 나도 당신이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하려고 하니 이혼 전 용인집 잔금 입금해 달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 적어서 이혼 조정하자”며 “사유는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잔금 입금해주기”라고 적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이듬해 5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와 지난해 6월 전속계약을 맺은 바 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