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원내대표 취임 100일, 키워드는 ‘손학규 탈당’
오신환 원내대표 취임 100일, 키워드는 ‘손학규 탈당’
"내년 총선 위해 추석 전에는 사퇴해달라"..오신환의 계속되는 손학규 저격
  • 문병곤 기자
  • 승인 2019.08.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문병곤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취임 100일 맞이 키워드는 ‘손학규 탈당’이었다. 

오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원내대표에 취임하면서 숙명처럼 저에게 다가왔던 키워드는 ‘정상화’였다”며 “바른미래당이 혁신과 화합, 자강을 통해 내년 총선 제1야당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가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을 내려줄 것을 호소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취임 기념식에서도 손 대표를 정조준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창당 이후 당을 함께 만들어왔던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기에 누구 한 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학규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서 당무 집행의 권한을 행사해 오셨기 때문에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을 지는 것이 책임정치의 원리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두절미하고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 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 데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오직 손학규 대표 한 분만이 ‘내가 아니면 안 된다’고 고집을 부리고 계실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이뤄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자리에서도 손 대표에 대한 ‘저격’은 계속됐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를 사퇴시킬 구체적 방법이 있냐는 질문에 “당헌당규 상 대통 탄핵과 같이 강제로 끌어내릴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때문에 손 대표의 큰 결단은 촉구하는 것”이라며 “여러 구성원과 논의한 후에 추석 상황들을 지켜보고 저희가 구체적인 실천 방안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가 안되면 사퇴하겠다는 손 대표의 앞선 발언을 들며 “정치인으로서 본인의 한 발언에 대해서 책임지는 게 마땅하다고 본다”며 “그것을 번복하는 듯 하지만 국민과의 약속이고 대표인 공인으로서 지켜야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최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이 언급한 보수 대통합에 대해선 오 원내대표는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건 나 대표의 희망사항일 뿐”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지난 의원총회에서 결의함과 같이 자강하고 화합하고 혁신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문병곤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