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애플 ‘아이폰11’] 새 무기 ‘초광각’ 카메라..혁신성 승부는 아쉽다
[베일 벗은 애플 ‘아이폰11’] 새 무기 ‘초광각’ 카메라..혁신성 승부는 아쉽다
아이폰11·아이폰11 프로·아이폰11 프로맥스 등 신제품 3종 공개
트리플 카메라 대열 합류..가격 경쟁력 높였지만 외신 반응 ‘온도차’
  • 정혜진 기자
  • 승인 2019.09.1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신작 아이폰11 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 신작 아이폰11 <사진=애플 홈페이지>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애플이 올해 하반기 스마트폰 신작인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맥스 등 신제품을 발표했다.

기본 모델인 아이폰11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에 후면 1200만화소 광각과 초광각(120도) 모듈로 구성된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폰XS·XS 맥스를 계승한 고급형 모델이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맥스의 경우 각각 5.8인치와 6.5인치 크기다. 초광각·광각·망원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한 점이 특징이다.

신형 아이폰11 시리즈 모두 애플의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A13 바이오닉 칩이 장착됐다. 또 저전력 설계로 처리 성능은 20~30% 높이면서, 전력 소모는 30~40% 절감했다는 설명이다.

배터리 성능도 전작보다 향상돼 각각 1시간~5시간 가량 늘었다.

아이폰11 출고가는 699달러(약 83만원)로 색상은 퍼플, 화이트, 옐로우, 그린 등 6가지로 출시된다. 

아이폰11 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 프로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책정됐다. 색상은 그레이, 실버, 골드 등 차분한 톤을 채택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아이폰11은 전작보다 50달러 저렴하며,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 출고가는 전작과 동일하다.

애플은 신제품 3종에 대해 오는 13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이후 미국을 비롯한 30여개 1차 출시국에 20일부터 공식 판매한다. 한국의 1차 출시국 포함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애플은 이날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5’도 공개했다. 애플워치5에는 나침반 기능이 추가됐고, 시계를 보지 않을 때도 항상 켜져 있는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를 적용됐다. 가격은 399달러(약 47만원)부터다.

한편, 아이폰11 공개에 외신들은 가장 큰 장점으로 가격을 꼽은 반면 혁신은 없었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미국 CNBC는 “애플의 새 아이폰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보다 성능은 좋아졌지만 누구도 놀라게하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포브스도 “애플은 더 이상 혁신적이지 않다”며 “매년 같은 기술을 거듭 업데이트하며 소비자를 가둬 놓을 뿐”이라고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블룸버그는 아이폰11의 가격을 언급하며 “애플이 신모델의 가격을 낮춘 적은 없었다”고 말했고, 뉴욕타임즈도 “가장 놀라운 것은 아이폰이 가격을 낮춘 것”이라고 했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