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인사 대신 ‘文 규탄’ 택한 한국당.."나라 폭망했다"
귀성인사 대신 ‘文 규탄’ 택한 한국당.."나라 폭망했다"
  • 문병곤 기자
  • 승인 2019.09.1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시 부평구 문화의거리 입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시 부평구 문화의거리 입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문병곤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은 대국민 귀성 인사 대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규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수도권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이란 이름으로 집회를 열고 있다.

황 대표는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무도한 정부 밑에서 잘 사는 대한민국이 불과 2년 만에 폭망해버렸다”며 “학생들 아르바이트 자리도 없는 나라가 정말 꿈꾸던 나란가”라며 규탄했다.

이어 그는 “어떤 자의 딸은 시험도 보지 않고 외고에 명문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에 들어갔다”며 “겉으론 공정과 자유를 외치고 그동안 정의를 외쳤던 문재인의 민낯”이라고 우회적으로 조국 장관을 비판했다.

그는 “조국은 범법자다. 가족펀드를 통해 불법으로 정말 엄청난 돈을 벌었고 자식은 입학 비리를 통해 여러 적폐와 불법과 탈법을 통해 남들 가기 힘든 대학에 갔다”라며 “조국 부인이 기소됐다.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 아닌가. 조카는 외국에 도피해있다. 가족 사기단 아닌가라는 말까지 나온다”라며 비난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도부는 서울역을 찾아 귀성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명절 교통대책을 점검하는 등 민심 잡기에 나섰다.

문병곤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