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오 기준 정체 본격화
추석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오 기준 정체 본격화
서울~대전 기준 4시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하행선 기준 오후 7시 넘어야 교통상황 원할해 져
  • 문병곤 기자
  • 승인 2019.09.1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 IC 인근 경부고속도로가 귀성 차량이 몰려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 IC 인근 경부고속도로가 귀성 차량이 몰려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문병곤 기자] 12일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는 차량이 몰리면서 정오를 기점으로 고속도로 정체가 본격화 됐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귀성으로 인한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517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으며, 수도권을 기준으로 49만대가 나가고 38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관측했다.

귀성 행렬은 오전 4시부터 시작됐으며 현재 다수 구간에서 막힘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지방으로 향하는 고속도로 행렬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이며 하행선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40분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대구 6시간40분 ▲서울~강릉 4시간30분 ▲서울~광주 6시간40분 ▲서울~목포 8시간 ▲서울~울산 7시간10분 등이 소요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교통공사 관계자는 “연휴 첫날이다 보니 교통량이 증가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어제부터 이어지던 정체가 일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병곤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