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긍정평가 소폭상승..47.2% 기록
추석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긍정평가 소폭상승..47.2% 기록
조국 임명 뒤 대국민메시지 전달 뒤 긍정평가 상승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 장관 임명 뒤 결집이 이유
  • 문병곤 기자
  • 승인 2019.09.1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MBC 라디오 표준 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추석특집 프로그램 '우린 추석이 좋다' 3부에서 전화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MBC 라디오 표준 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추석특집 프로그램 '우린 추석이 좋다' 3부에서 전화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공공뉴스=문병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대국민 메시지 전달 뒤 소폭상승했다.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와 YTN 의뢰로 실시한 추석 연휴 직전인 9월 2주차 주간 집계(9~11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0.9%포인트 오른 47.2%(매우 잘함 28.3%, 잘하는 편 18.9%)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0.1%포인트 오른 50%(매우 잘못함 40.1%, 잘못하는 편 9.9%)로 집계됐다.

긍정과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내인 2.8%포인트였으며, ‘모름·무응답’은 1%포인트 감소한 2.8%였다.

이번 평가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포함한 6명의 장관을 임명했던 지난 10일이다. 이날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8%까지 상승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생긴 현상이라고 분석한다”면서 “하지만 조 장관 가족과 관련한 검찰 수사와 의혹이 확대되고 대여 공세가 확장된 11일에는 다시 2% 감고한 46%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4.2%→71.2%, 부정평가 24.1%), 대전·세종·충청(46.0%→49.5%, 부정평가 47.0%), 서울(45.7%→49.0% 부정평가 49.0%)에서 상승세를 이끌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41.9%→38.9%, 부정평가 58.3%)에선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40대(52.8%→60.0%, 부정평가 38.7%), 30대(56.2%→60.3%, 부정평가 38.5%), 20대(44.7%→48.7%, 부정평가 47.7%)에선 올랐으며 60대 이상(36.1%→30.2%, 부정평가 66.1%)과 50대(47.0%→45.1%, 부정평가 51.1%)에선 내렸다.

문병곤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