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회복 신호탄..‘모바일로 극복’ 3분기 영업익 7.7조원
삼성전자 실적 회복 신호탄..‘모바일로 극복’ 3분기 영업익 7.7조원
매출·영업익 모두 시장기대치 넘어선 ‘어닝 서프라이즈’
‘갤럭시노트10’ 흥행 및 디스플레이 호황..반도체 개선세
  • 이민경 기자
  • 승인 2019.10.0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이민경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시장기대치를 넘어선 7조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실적 회복 신호탄을 쐈다.  

삼성전자는 8일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 연결기준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을 61조원대, 영업이익은 7조원 수준으로 예상한 바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이날 발표한 잠정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급증했다. 다만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29%, 56.18% 감소한 수치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은 최근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사업 호조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사업부는 전분기보다 소폭 늘어난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3분기에 내놓은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흥행과 디스플레이 호황 등이 실적 반등을 견인했다는 풀이다. 

IT모바일(IM) 사업부문은 3분기 2조5000억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증권가는 내다봤다. 이는 전분기(1조5600억원) 대비 60% 가량 늘어난 것이다.

또한 전분기 75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디스플레이 사업은 3분기 이보다 33%가량 증가한 1조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실적은 ‘주력’인 반도체 업황 부진이 지속되면서 전년 대비 실적 비교가 사실상 유의미하지 않은 상황.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은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연말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러나 반도체 업황은 개선되는 추세로 사업 수요가 점차 회복돼 업계에서는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 부문 실적 회복은 내년 상반기 쯤으로 예상된다.   

한편,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분기실적 예상치를 제공해 왔다. 

이민경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