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 범인도 이춘재
30년 전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 범인도 이춘재
경찰, 10건의 화성 살인사건 외 추가 범행 4건 확인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0.1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수원 여고생 살인 사건은 물론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본부는 15일 브리핑을 열고 이씨가 10건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비롯해 수원과 화성에서 각 1건, 청주에서 2건의 살인사건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이씨의 밝힌 추가 살인 살인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이다.

수원 여고생(당시 18세)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24일 고교 3학년 여고생이 외출한 뒤 실종됐다가 열흘가량 뒤인 1988년 1월4일 수원에서 속옷으로 재갈이 물리고 손이 결박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은 1989년 7월18일 화성군 태안읍에 살던 A양(당시 9세)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된 사건으로, 같은 해 12월 A양이 실종 당시 입고 나갔던 치마와 책가방이 화성군 태안읍 병점5리에서 발견됐다. 이씨는 A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은 1991년 1월27일 청주시 복대동 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방적공장 직원 B양(당시 17세)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지름 1m 콘크리트관 속에서 발견된 B양은 속옷으로 입이 틀어 막히고 양손이 뒤로 묶인 상태에서 목 졸려 숨져 있었다.

청주 주부 살인사건은 1991년 3월7일 청주시 남주동 주부 C씨(당시 27세)의 집에서 C씨가 양손이 묶이고 입에 재갈이 물린 채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이다.

이씨는 자백한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강간·강간미수 등의 범죄 가운데 자신의 DNA가 검출된 화성사건의 3, 4, 5, 7, 9차 사건의 강간살인 혐의만 적용돼 입건됐다.

경찰은 추가로 이씨의 DNA가 나오거나 당시 자료 등을 토대로 한 수사로 이씨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되는 사건이 드러나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다만 이씨가 저지른 범죄는 모두 공소시효가 만료돼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