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삼성·LG전자, 혁신 제품으로 ‘IT 강국’ 기술력 입증
[CES 2020] 삼성·LG전자, 혁신 제품으로 ‘IT 강국’ 기술력 입증
삼성전자, 최고혁신상 3개 포함 ‘역대 최대’ 46개
LG 올레드 TV ‘3관왕’ 차지..8년 연속 혁신상 수상
  • 정혜진 기자
  • 승인 2019.11.0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20’을 앞두고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로부터 혁신상을 받은 삼성전자 제품. <사진제공=삼성전자>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 2020’을 앞두고 혁신상을 휩쓸면서 국내 업체의 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시켰다.

CES 주관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7일(현지시각)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 역대 최대인 46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최고혁신상은 TV와 오디오, 모바일 부문에서 받았다. 특히 TV부문에서는 9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가 받은 혁신상은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총 46개다.

TV와 모니터 부문은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기술, 8K 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루 수상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패밀리허브는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첫 선을 보인 이후 5년 연속 혁신상 선정이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이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최고혁신상을 받은 갤럭시노트10+ 5G를 비롯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S10 5G, 갤럭시 A70, 갤럭시 A50, 그리고 모바일 페이머트 서비스 삼성페이도 혁신상을 받았다.

반도체 부문에서는 980 PRO 1TB, 포터블 SSD T7 터치 1TB, PCIe Gen4 NVMe SSD 30.72TB(PM1733) 등 SSD 3개 제품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CES 2020’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사진=LG전자
‘CES 2020’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도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16개의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LG 올레드 TV는 3개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세계 최초 롤러블 OLED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 CES 2019 혁신상에 이어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또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각각 혁신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LG 올레드 TV의 혁신상 수상은 2013년부터 8년 연속이다.

LG 스타일러는 2년 연속,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혁신상을 각각 받았다.

LG G8X ThinQ(국내명 LG V50S ThinQ)’을 비롯해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인 LG V50 ThinQ, 손짓만으로 화면을 제어할 수 있고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4G 스마트폰 LG G8 ThinQ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3종 역시 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도 LG전자 전략 제품들은 골고루 혁신상을 수상했다.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모니터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도 혁신상을 받았다.

한편, 미국 CTA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CES에 앞서 출품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별해 ‘CES 혁신상’을 수여한다. ‘CES 2020’은 내년 1월7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