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한 컷] 하늘, 뜨거운 겨울의 준비
[공공 한 컷] 하늘, 뜨거운 겨울의 준비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1.2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전라남도 영광백수해안도로에서 바라보는 해질녘 바다 전경. 사진=김수연 기자/공공뉴스 DB
11월 전라남도 영광백수해안도로에서 바라본 해질녘 바다 전경. <사진=김수연 기자/공공뉴스 DB>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가을을 보내는 하늘가,
늦은 오후 바다 수평선에 핀
수줍은 노을을 보았다

붉은 빛 높은 하늘인 것 말고
나는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

내일을 어떻게 맞아야 될지
겨울을 어떻게 맞아야 될지

스치는 겨울바람을 써내려갔지만
텅 빈 하얀 종이

겨울,
서쪽 하늘이 열리자
불타는 태양이 거기 있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