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표 이틀 앞두고 수능 ‘성적표 인증’ 대란
발표 이틀 앞두고 수능 ‘성적표 인증’ 대란
교육부, 수능 점수 사전 유출 인정..“사전 테스트 과정서 문제”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12.0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일부 수험생이 미리 성적을 확인하는 사태가 벌어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교육부는 성적 확인 사이트의 허점을 이용한 일부 수험생이 공식발표 전 성적을 알아냈다고 인정했다. 일각에서는 수능 보안을 허술하게 관리한 데 대한 책임 소재 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2020학년도 수능 성적발표일은 오는 4일이지만 해당 글에는 올해 수능 성적 시험표가 첨부돼 있었다.

이를 확인한 다른 네티즌들이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느냐’고 묻자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로 도배됐다.

실제로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수험생들은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기존 성적표 발급 내역이 있었던 재수생 등 ‘N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글쓴이는 글을 삭제한 후 커뮤니티 사이트를 탈퇴했다.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 현재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성적 확인 사이트에 연결된 것”이라며 “이로 인해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교육당국은 현재 로그온 기록이 남아있는 만큼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검토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능 성적을 부정 확인한 인원을 전원 0점 처리하라”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