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따뜻한 겨울”..서울시 ‘노숙인·쪽방주민 보호대책’ 가동
“모두가 따뜻한 겨울”..서울시 ‘노숙인·쪽방주민 보호대책’ 가동
119명 순찰·상담반 운영 및 응급잠자리 1446개 마련..침낭·핫팩 등 구호물품도 제공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2.0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김수연 기자] 12월로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된 가운데 서울시가 한파 취약계층인 노숙인과 쪽방주민을 위한 겨울철 특별보호대책을 가동한다.

서울시는 노숙인과 쪽방주민 겨울철 특별보호대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보호대책의 주요내용으로는 ▲거리노숙인·쪽방촌 현장상담반 111명 운영(한파특보 시 134명) ▲중증질환자 278명 집중 관리(거리노숙인 131명, 쪽방주민 147명) ▲노숙인 응급잠자리 1446개 마련(응급쪽방 110개 포함) ▲노숙인 위기대응콜 및 현장출동기관 24시간 운영 ▲쪽방촌 화재예방 관리 ▲겨울철 구호물품 물품 지원 등이다.

거리노숙인 상담활동. <사진제공=서울시>

우선 거리노숙인 순찰·상담반 91명, 5대 쪽방촌 20명 현장상담반 등 총 47개조 119명의 상담반을 편성해 노숙인 거주지역 및 쪽방촌에서 매일 2~4회 순찰 및 상담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역, 시청․을지로, 영등포역 등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는 21개조 57명의 상담인력이 주간·야간·심야 3회 순찰 및 상담활동을 하고 산재지역에는 16개조 34명이 오후 7~11시에 활동한다.

노숙인 거리상담반은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에게 시설입소, 응급잠자리를 안내하고 건강이 좋지 않은 노숙인은 병원 치료를 연계한다. 또 응급상황 시 119신고‧병원 후송 등 응급조치를 하게 되며 시설입소 등 조치를 거부하는 거리노숙인은 침낭‧핫팩 등 구호물품을 제공,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쪽방촌 현장상담반은 5대 쪽방촌 내 요보호대상자 건강관리, 화재 및 상수도관 동파 예방, 주취, 사고 등으로 인한 한파피해 예방 등의 안전관리 활동을 추진한다.

특히 한파특보 발령 시에는 서울시 자활지원과 직원, 시설 종사자 등 23명이 증원돼 총 132명의 현장상담반이 운영된다. 서울역, 영등포역 등 노숙인 밀집지역을 30분 단위로 집중 순찰, 사고예방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거리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중에도 고령이나 중증질환자 등 248명(거리노숙인 131명, 쪽방촌주민 147명)을 별도로 분류해 시설·상담원 간 정보를 상호 공유하며 이들의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 전문 보호시설 또는 병원으로 안내하고 있다.

서울시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거리노숙인 중 건강문제에도 불구하고 병원치료나 시설입소를 거부하며 거리생활을 고집하고 있는 인원은 131명이다. 쪽방촌 내에도 건강, 고령, 장애 등으로 시설 입소가 필요하지만 주거 이전을 원하지 않는 주민이 147명이다.

이런 건강 취약자들은 매일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상담과정에서도 꾸준히 전문 보호시설 입소를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겨울철 특별보호대책 기간 중에는 종합지원센터와 일시보호시설 등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최대 1446명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잠자리를 마련했다. 응급구호시설은 서울역 인근 653개, 영등포역 인근 683개가 있다.

이 외에도 민간기업, 비영리기관 등과 협력해 방한용품 및 생필품도 지원하고 있다. 올해 특별보호대책기간 동안시설입소를 거부하는 거리노숙인에게 침낭 1500개, 핫팩 5만28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쪽방촌 주민의 경우 기업과 민간단체 등으로부터 쌀‧김치‧연탄‧의류 등 20종 4만4215점의 생필품 후원약정을 받았으며 주민들에게 필요한 전기장판‧침구류 등의 추가 후원 유지도 지속 추진하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겨울철은 거리 노숙인들이 목숨을 잃을 위험이 가장 크고 쪽방주민들이 움츠러드는 시기”라며 “올해 겨울도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들에게 큰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도움을 주는 민간기업과 단체에 늘 고마움을 갖는다”고 전했다.

김수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