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서울이 北 가까이 있어 주민들 이사해야” 과거 발언 재조명 왜?
트럼프 “서울이 北 가까이 있어 주민들 이사해야” 과거 발언 재조명 왜?
  • 강현우 기자
  • 승인 2019.12.0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공공뉴스=강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초 집무실에서 북한에 대한 보고를 받던 중 서울이 북한과의 경계에 가까이 있다면서 서울 주민들이 이사해야 한다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국 CNN 방송에서 국가안보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피터 버건은 5일(현지시간) 저서 ‘트럼프와 장군들:혼돈의 비용’의 출간을 앞두고 시사주간지 타임 기고문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기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지난 2017년 4월 중순 집무실에서 대북 브리핑을 받았다.

브리핑에서는 북한의 핵시설 및 군사기지와 관련된 기밀 이미지들이 등장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서울의 이미지에 관심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왜 서울은 북한 경계에 그렇게 가까운가”라고 물었다. 전쟁 시 북한의 포병전력으로 서울이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상태였다.

그러다 트럼프 대통령은 돌연 “그들(서울 주민들)은 이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농담을 하는 것인지 진담으로 말하는 것인지 동석한 당국자들이 헷갈릴 때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이사해야 한다”고 재차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건은 자신이 어떤 경로를 통해 이 같은 에피소드를 입수하게 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해당 일화가 이전에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판자들 입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무지하고 충동적인지를 보여주는 일화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버건은 기고문에서 2017년 가을 열릴 뻔했던 대북 군사옵션 시뮬레이션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은 2017년 가을 대북 군사옵션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캠프데이비드에서 전쟁 시뮬레이션을 계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버건은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장관이 당국자들을 보내지 않아 이 같은 계획이 무산됐다고 소개했다.

한편, 버건의 신간 ‘트럼프와 장군들:혼돈의 비용’은 오는 10일 출간될 예정이다.

강현우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