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한 컷] 희망, 나를 담다
[공공 한 컷] 희망, 나를 담다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1.01 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
2020년 1월1일 새벽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린 ‘제야의 종’타종 행사. <사진=공동취재단>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너무 힘들어 죽을 것 같던 그때도
너무 기뻐 눈물이 났던 그때도
너무 화가 나 흥분했던 그때도
이제는 내 인생의 지난 기억 속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네요.

이렇게 지나고 보면
결국 이 모든 날들이
그리운 그날인 것을..

내가 좀 더 베풀 걸
내가 좀 더 즐길 걸
내가 좀 더 참을 걸

소심한 후회를
체 하지 않게 곱씹으며
나는 비로소 
진정한 나를 보게 됩니다.

어제보다 밝은 오늘,
오늘보다 희망찬 내일이 있기에
나는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 해야겠지요.

아쉬운 마음, 설레는 마음 아주 곱게 담아
안녕을 외쳐봅니다

“잘 가 2019,
어서 와 2020~!!”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