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터널 공사장 안전관리 소홀 여전..위반사항 58건 적발
지하터널 공사장 안전관리 소홀 여전..위반사항 58건 적발
일부 현장서 안전시공 및 근로자 보호조치 소홀·어스앵커 부실시공 등 자행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1.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지하터널 공사장 안전감찰 주요 지적사항. <사진제공=서울시>

[공공뉴스=김소영 기자] 지난해 7월 서울 양천구 목동 신월 빗물저류시설 공사와 각종 땅꺼짐(싱크홀)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서울시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는 시가 발주한 지하터널 건설공사장 11곳에 대한 특별 안전감찰을 한 결과 1건의 모범사례와 5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안전감찰은 지난해 10월 중 서울시,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외부전문가 합동으로 지하터널 등 밀폐공간 건설공사장 중 취약공종(터널굴착, 가시설 등)을 진행 중인 11곳을 대상으로 건설현장에서 지켜야 할 17개 개선대책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집중 살폈다. 또 공사장 안전·시공·품질·감리원 근무실태 전반에 대해 안전감찰을 실시했다.

감찰결과 발주부서와 공사관계자들이 해당 개선대책을 제대로 알지 못해 현장에서 미흡하게 운용되거나 미이행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과 실천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조사돼 통합메뉴얼 작성과 현장에 대한 철저한지도·감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공사장 안전·시공·품질·감리원 근무실태는 전반적으로 적정하게 준수되고 있으나 일부 현장에서 ▲안전시공 및 근로자 보호조치 소홀 ▲어스앵커 부실시공 ▲강재 품질관리 부적정 ▲기술지원 기술자 현장점검 소홀 ▲건설기계 관리 소홀 등 안전 위험요소 58건을 적발했다.

적발된 사항에 대해선 54건은 현장조치 하는 등 소관부서와 기관을 통해 즉시 보강토록 조치하는 한편 안전관리 소홀 및 부실시공 등 위반내용에 따라 해당 공사관계자에게 주의 또는 벌점을 부과하는 등 행정처분 했다.

이와 함께 ‘안면 인식 및 환경정보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한 신림~봉천터널(1공구) 도로건설공사(시공자 두산건설) 현장을 모범사례로 선정하고 유사 건설공사장에 전파토록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건설현장은 한순간의 실수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장에서의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 “건설근로자 안전을 위협하는 안전 무시 관행 근절을 위해 지속해서 감찰활동을 하고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