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월급쟁이 평균 297만원 번다..‘대기업 vs 중소기업’ 격차는 ↑
韓 월급쟁이 평균 297만원 번다..‘대기업 vs 중소기업’ 격차는 ↑
통계청 ‘2018년 임금근로자일자리 소득 결과’ 발표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1.2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우리나라 직장인의 2018년 월평균 소득이 297만원으로 1년 전보다 10만원 늘어났다. 하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소득 격차는 두 배 넘게 더 벌어졌고, 남성과 여성 간 월급 차이도 여전했다. 

통계청은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보수) 결과’를 발표했다.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97만원, 중위소득은 220만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10만원씩 높아졌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중위소득 50% 이상 150% 미만인 임금 근로자는 전년보다 1.2%포인트 증가한 49.0%를 차지했다. 중위소득의 150% 이상 임금 근로자는 30.6%, 중위소득 50% 미만은 20.4%였다. 

소득구간별로는 150~250만원 미만이 28.9%로 가장 많았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3.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이어 ▲85만원 미만 16.3% ▲250만원~350만원 미만 15.4% ▲85~150만원 미만 11.2% ▲350~450만원 미만 9.3% 순으로 집계됐다. 1000만원 이상은 2.2%로, 전년대비 0.2%포인트 올랐다.

기업규모별로 살펴보면 영리기업 중 대기업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501만원, 중소기업은 231만원으로 집계됐다. 비영리기업은 327만원이다. 

대기업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전년보다 13만원(2.6%), 중소기업은 8만원(3.7%), 비영리기업은 8만원(2.5%) 각각 증가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는 270만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더 커졌다. 2017년 근로자 평균소득은 대기업이 488만원, 중소기업이 223만원으로 임금 격차는 265만원이었다.   

산업별로는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의 평균소득이 619만원으로 가장 높으며, 다음으로는 금융 및 보험업(617만원), 국제 및 외국기관(420만원) 등 순이다. 

평균소득이 가장 낮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으로 132만원에 불과했다. 또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도 189만원으로 적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남성의 평균 소득은 347만원, 여성은 225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중위소득은 남성이 269만원, 여성이 180만원이다. 

전년대비 여성의 평균소득은 12만원(5.5%)이 올라 9만원(2.7%) 증가한 남성에 비해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그러나 여전히 여성의 평균소득은 남성의 64.8%에 불과했다. 

평균소득은 연령대별로 ▲40대(365만원) ▲50대(341만원) ▲30대(322만원) ▲20대(206만원) ▲60세 이상(202만원) ▲19세 이하(78만원) 등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남녀 평균소득 차이는 ▲19세 이하 11만원 ▲20대 17만원 ▲30대 70만원 ▲40대 160만원 ▲50대 196만원 ▲60세 이상 122만원이었다. 

연령대별로는 남성은 40대(427만원), 여성은 30대(279만원)의 평균소득이 가장 높았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