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링크 클릭했다 ‘아차’..연말정산 시즌 노린 해킹 기승
이메일 링크 클릭했다 ‘아차’..연말정산 시즌 노린 해킹 기승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0.01.2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공공뉴스=정혜진 기자] 직장인 연말정산의 계절이 돌아오자 이를 악용한 해킹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7일 SK인포섹에 따르면, 최근 간소화 서비스 도입으로 연말정산 처리가 편리해졌지만 이를 노린 각종 보안 위협도 늘어나고 있다.

먼저 연말정산 안내를 가장한 해킹 메일을 조심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에도 ‘연말정산안내’ 등 제목으로 정보성 메일로 위장한 해킹 시도가 포착된 바 있다.

이런 메일에는 MS워드 등 파일이 첨부된 경우가 있는데 이 파일을 열어 콘텐츠 사용·매크로 사용 등에 절대 동의해서는 안 된다. 최근 프로그램의 보안이 강화되면서 악성코드도 교묘하게 사용자 동의를 얻어 실행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연말정산을 위해 국세청 홈페이지를 방문할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

국세청 홈페이지인 척하면서 개인정보를 빼가는 피싱 페이지가 종종 출현하기 때문. 이에 따라 정확한 국세청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안전한 사이트가 맞으면 주소창이 연두색으로 물들고 자물쇠 모양이 뜬다. 또 홈페이지에 뜬 날짜가 안 맞거나 과도한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하는 경우에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휴대전화로 날라오는 문자 메시지도 주의해야 한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연말정산 예상 세액 조회’ ‘연말정산 환급 도우미’ ‘소액공제 사용 내역’ 등 정체불명의 문자 메시지가 떠돌곤 한다.

만일 제목에 혹해서 문자 메시지에 붙어 있는 인터넷 주소를 무심코 클릭하면 악성 프로그램 설치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아예 받자마자 삭제하는 것이 좋다.

정혜진 기자 114@00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